국회 취임인사 방문, 정의당 공명정대한 판단 주문… 조국, "수사는 수사대로 오해없도록 하겠다"
상태바
국회 취임인사 방문, 정의당 공명정대한 판단 주문… 조국, "수사는 수사대로 오해없도록 하겠다"
  • 이명수 기자
  • 승인 2019.09.18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이명수 기자] 취임인사차 이틀째 18일 오전 정의당을 찾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노회찬 정신'을 언급했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불필요한 오해 없이 검찰개혁을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게 "검찰 개혁 과정에서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 없이 공명정대한 판단과 이해를 바탕으로 국민이 요구하는 결론을 도출해달라"고 말했다.

예방을 한 자리에서 이어 조 장관은 윤 원내대표 등 정의당 원내지도부를 예방하고 "고(故) 노회찬 의원과 사적 인연이 오래됐다. 외람되지만 후원회장을 맡았기 때문에 '노회찬 정신'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면서 "그 정신에 완전히 부합하지는 못했다고 생각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일절 제가 보고받지 않고 지휘도 하지 않는다"면서 "그 점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운 일이어서 어떤 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조 장관은 덧붙여서 "수사는 수사대로 진행될 것이고, 법무부는 법무부대로 일이 진행돼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편, 조 장관은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대표·원내대표를 찾아 취임 인사를 건넨 데 이어, 이날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을 예방한다. 오전에는 민주당과의 당정협의에도 참석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