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2 20시 기준

한국 확진자 433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50대 남성, 장성의 한 병원 응급실서 퇴원한 뒤 8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
상태바
50대 남성, 장성의 한 병원 응급실서 퇴원한 뒤 8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
유족 측 "의사가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아 사망" 의료과실 주장
병원 측 "판단은 의사가 적절한 의료조치 했다" 주장
장성경찰서 "사인 식도파열, 과실에 대해 조사할 방침"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09.18 16:2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의 한 병원 응급실/ⓒ박강복 기자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50대 남성이 병원에서 퇴원한지 8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장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8시경 장성군 장성읍 한 주택에서 집주인 50살 홍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홍 씨는 지난 16일 오후 8시 27분경 장성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뒤 퇴원한 상태였다.

유족 측은 홍 씨의 죽음에 대해 의료과실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병원 측은 적절한 의료행위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 측에 따르면, 숨진 홍 씨는 지난 16일 오후 명치부위에 통증을 느껴 병원에 가긴 전 집에서 구토를 하고 명치 부위 등에 뻣뻣한 느낌이 지속되어 장성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는 것.

홍 씨와 보호자는 병원에 도착해 응급실 의사에게 허리도 아프고 호흡도 불편해서 병원에 왔다고 설명했지만, 의사는 링겔을 처방했다는 입장이다.

당시 보호자는 1시간 후 홍 씨가 목과 허리 등이 아프다고 호소했고, 의사는 근육이완제를 투여했다고 주장했다.

유족 측은 “홍 씨가 복통을 호소했지만, 의사가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아 사망에 이르렀다”며 “환자가 고통을 호소했지만 의사는 청진기를 몸에 댄 사실도 없고, 사진을 찍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유족 측은 “병원에서 조직검사나 CT 촬영만 했어도 충분히 살릴 수 있었다”며 의료과실이라고 주장했다.

국과수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홍 씨에 대해 부검을 실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판단은 의사가 했기 때문에 적절한 의료조치를 했다”는 입장을 표했고 “경찰에서 cctv 등 관련 자료를 가져갔다. 경찰수사 결과와 부검소견이 나오면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의료과실이 있다면 책임지겠다. 회피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경찰서 관계자는 “홍 씨의 직접적인 사인은 식도파열로 인한 것이다. 의료진의 과실에 대해서는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곰돌이 2019-09-25 07:52:10
내과의사 정말 이상한 사람인거 같아요
자기가 정말 신같은 존재인가 의문
아파서 병원 갔는데
어디아프다 말도 다 못하고
말조금만 하면 간호사가 밖으로 델꼬 나와버리고~
환자말에 귀한번 제대로 귀울리지도 않을꺼면
뭐하러 의사짓하는지~~의문이드네요

변가네 2019-09-21 20:19:26
세심하게 진료했으면 좋았을걸.소중한 목숨이 너무 허무하네요.

2019-09-20 22:43:13
전화로 간호사에게 지시만.. 세상에 정말 자기가 신인가..

디그닷 2019-09-20 22:36:50
의료진도 그렇고 종사하시는 분들도 남일이니까 대충 넘어가는일없이 자신의 가족일수도 있는 사실을 생각하며 업무하는게 좋을거갇아요 누군가에 소중한 사람일건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쭈쭈바 2019-09-20 22:32:32
보아하니 의료진은 간단한복통 근육통으로만 판단하고 항생제나 안정제 근육이완제 같은 간단한것만 처방하고 보낸거같은데 계속해서 통증을 호소했으면 그에대한 다른 처방을 내리고 판단하여 원인을 찾아야하는게 맞다고 보는데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