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창립 10주년 맞아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 新청사진 제시
상태바
LH, 창립 10주년 맞아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 新청사진 제시
18일, 본사 대강당서 내빈과 임직원 600여명 참석해 기념행사 가져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9.1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는 18일 경남 진주시 소재 본사 대강당에서 내빈과 임직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LH

[뉴스프리존=최문봉] 한국토지주택공사는 18일 경남 진주시 소재 본사 대강당에서 박대출 의원,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한 내빈과 임직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변창흠 사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지난 10년간 경영체질 개선과 정책과제 추진에 힘써온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며, 더 커진 공적역할을 차질 없이 수행하기 위해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라는 경영슬로건 하에 새로운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LH가 창립  10년 간 가장 손에 꼽을만한 성과는 바로 부채절감이다. 출범 이후 하루 이자만 100억이 넘어 '부채공룡'의 오명을 쓰기도 했으나, 총력판매, 사업시기 조정 등 각고의 자구노력 끝에, 2013년 최고 106조까지 늘었던 이자부담부채를 2018년말 무려 37조원이나 감축한 69조원 수준으로 낮췄다. 

이러한 비상경영체제 하에서도 지난 10년간 총 63만호의 공공주택을 차질 없이 건설하고, 임대주택 관리물량도 51만호에서 112만호로 두 배 이상 확대했다. 또한 총 49개지구, 44만호 규모의 신규 택지를 발굴해 주거안정 기반 구축에 힘쓰는 한편, 전국 20곳의 산업단지를 준공하여, 7만4천개의 일자리와 연간 40조원의 생산액을 창출하는 경제기반도 구축했다. 

또한 LH는 양적 성과 외에 질적 변화도 두드러진다. 주거급여 사업 및 자가가구 개보수 사업을 새로 수임하여, 총 385만호의 주택조사와 7만호의 주택개보수를 진행했고, 주택 외에 창업‧주민지원‧주차 등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지원건축물 사업도 신규업역으로 추진하게 됐다. 아울러, 기존의 단독수행 위주의 사업구조를 벗어나, 민간공동사업, 패키지형 사업, 각종 리츠사업 등 민간자본을 활용한 사업다각화도 성공적으로 이뤄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LH는 쿠웨이트에 최초의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수출하고, 한-미얀마 경협산단 조성을 위해 최초의 해외투자법인을 설립하는 등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사업기반을 강화한 것 역시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이러한 괄목할만한 노력과 성과로 인해, LH는 주거복지로드맵, 도시재생뉴딜, 3기 신도시 조성 등 핵심 국정과제 수행의 중책을 부여받는 등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 2017년과 2018년에는 2년 연속으로 정부경영평가 A등급을 달성하는 쾌거도 거두었다. 지난 3월에는 그간 출신과 세대로 나뉘어져있던 세 개의 노조가 하나의 노조로 통합 출범함으로써, 조직화합의 획기적 전기를 맞기도 했다.   

한편 변창흠 사장은, LH의 지난 10년은 임직원들의 헌신과 국민들의 성원이 어우러진 결실임을 밝히면서도, 인구‧사회구조의 급변과 한층 다양해진 수요자의 요구에 따라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열심히, 많이, 빠르게 하는 것으로는 국민의 기대에 점점 부응하기 어려워질 것"임을 환기했다. 이에 혁신과 실행, 신뢰와 협업, 공감과 감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또 다른 10년을 새롭게 시작할 것을 선언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