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실업률 2.8%로 전국 평균보다 낮은 수준
상태바
대전시, 실업률 2.8%로 전국 평균보다 낮은 수준
고용률이 61.0%로 상승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9.1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의 고용률이 61.0%로 상승됐고, 반면 실업률은 2.8%로 나타나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는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1일 충청지방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대전의 고용률이 개선되 특광역시 평균을 상회한 61.0%로 나타났고, 실업률은 2.8%로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대전의 고용률은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낮았고, 실업률도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높은 수준을 보여 왔으나, 이번 발표에서 대전시의 고용률(61.0%)은 지난해 같은 달(58%) 대비 3.0%p 상승해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고용률을 기록했으며, 실업률은 2.8%로 빠르게 하락해 최근 1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취업자수는 78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74만 9,000명) 대비 3만 9,000명(5.2%) 증가했다.

이 같은 고용지표 개선은 20대(1만 6,000명)와 50대 이상(2만 7,000명) 취업자 증가가 전체 취업자 증가를 주도하고 그동안 정부와 대전시 분야별 고용정책이 고용지표 개선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