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최초 전남대 김회수 교수, 2019 '사해배 세계서화대회 서예부문' 금상 수상
상태바
한국인 최초 전남대 김회수 교수, 2019 '사해배 세계서화대회 서예부문' 금상 수상
  • 김훈 기자
  • 승인 2019.09.18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학교 김회수 교수가 2019년 사해배 세계시연서화초청대회에서 서예부분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뉴스프리존,광주=김훈 기자] 전남대학교 김회수 교수(교육학과)가 2019년 사해배 세계시연서화초청대회에서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서예부분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김회수 교수는 신중국 성립 70주년을 기념하고 세계 시서화 국제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개최된 이 대회에 두보의 시 2수를 횡서로 쓴 작품을 출품해 이같은 영예를 안았다. 또 지난 9월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와 함께 ‘신중국 70주년 경축 예술인물’ 영예칭호도 함께 받았다.

이번 대회에는 중국을 비롯해, 홍콩, 대만, 마카오, 미국, 캐나다, 일본 등 전 세계에서 4,278명이 참가했다.

김 교수는 수상자 대표 연설에서 “서예활동은 개인적인 예술활동을 넘어서 과거 문학, 문화, 역사와의 대화이자 미래 인류 공동체와 소통하기 위한 창조활동이어야 한다.”고 강조한 뒤 “향후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와의 교류를 통해 서예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지난 2015년 ‘희지배’ 세계서화대회에서도 서예부문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