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전시, 대포차 등 불법자동차 적발 시 1년 이하의 징역
상태바
대전시, 대포차 등 불법자동차 적발 시 1년 이하의 징역
대전시, 자치구 한국교통안전공단과 23일~27일 합동단속 실시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9.18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는 자치구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시내 주요 간선도로와 민원 발생지역, 주택가 등에서 대포차 등 불법자동차에 대한 대대적인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기간 동안 시, 구, 한국교통안전공단 합동 단속 태스크포스(TF)팀은 타인명의 불법자동차(대포차), 무단방치차량, 불법튜닝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 자동차, 운행정지명령위반 자동차, 번호판 가림이나 번호판 훼손 자동차 등을 단속할 예정이다.

단속에 적발되면 대포차 및 불법 튜닝 차량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운행정지명령을 위반한 경우 100만 원 이하의 벌금, 안전기준을 위반한 경우에는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 및 원상복구 명령 등을 받게 된다.

주요 불법 튜닝 사례로는 고광도전조등(HID전조등) 설치, 소음기 임의 변경, 밴형 화물용 자동차의 물품적재장치 임의 변경, 차체 길이․너비·높이 개조 등이며, 안전기준 위반 사례로는 후부안전판 미부착 및 기준위반, 각종 등화를 기준에 맞지 않는 색상으로 바꿔 단 경우 등이다.

또한, 도로나 공터 등에 장기간 방치돼 있는 방치 자동차와 무등록자동차, 번호판을 알아 볼 수 없는 상태의 자동차에 대한 단속도 실시된다.

시는 이번 합동단속을 계기로 대포차를 비롯한 각종 불법명의 자동차가 근절돼 시민의 안전과 자동차관련 법질서가 확립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