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긴급 차단 방역 조치 내려
상태바
부산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긴급 차단 방역 조치 내려
전파 차단 위한 관내 돼지 농가 일일 예찰 및 매일 소독‧검사 등
  • 김수만 기자
  • 승인 2019.09.18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부산=김수만 기자] 부산시는 경기 파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관내 돼지 농가 전체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부산시는 17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경기도 파주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되었다는 통보를 받고, 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가축 방역 대책 상황실 설치‧운영, 관내 돼지 농가(18 농가, 6,823두)에 대한 긴급예찰 및 일제소독을 했으며, 잔반 급여 농가에 대한 남은 음식물 급여금지 명령을 발령했으며, 관내 축산농가 행사 및 모임을 금지 조치했다.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구‧군, 동물위생시험소, 부산축협 공동방제단 소독 차량을 총동원하여 양돈 농가에 대한 소독을 매일 한다는 계획이며, 아울러 외국인 근로자 고용 농가에 대한 방역지도‧점검을 강화하는 등 긴급 방역 조치를 실시한다.

부산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긴급 차단 방역 조치 내려/ⓒ부산시

시는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따라 관내 긴급 방역 조치를 실시하고, 지난 17일 6시 30분부터  19일 6시 30분까지 48시간 전국에 일시 이동 중지(Standstill) 명령에따라 돼지 관련 축산관계자 · 차량은 이동 중지 명령 이행과 축산농가에서는 차단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기를 당부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