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공정무역 실천 협약 체결
상태바
전주시, 공정무역 실천 협약 체결
전주대학교·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와 협약 체결
공정하고 윤리적인 경제활동 추구
  • 김필수 기자
  • 승인 2019.09.18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는 18일 전주대학교 본관 1층 세미나실에서 전주대,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와 공정무역의 실질적인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전주시

[뉴스프리존,전북=김필수기자] 전북 전주시가 대형 유통기업이 아닌 개발도상국 생산자들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는 윤리적이고 착한 소비활동을 실천하는 도시를 의미하는 공정무역도시 인증에 도전한다고 18일 밝혔다.

전주시는 18일 전주대학교 본관 1층 세미나실에서 전주대,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와 공정하고 윤리적인 경제활동을 추구하는 공정무역의 실질적인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시가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도시 캠페인의 사례로 평가받는 ‘공정무역 마을(Fair Trade Town) 운동’을 심사하고 인정하는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 공정무역 실천대학인 전주대가 함께 공정무역도시로 인증받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공정무역 활성화를 위한 인적·물적 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 ▲공정무역과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 연구 및 공동협력 ▲공정무역 문화 확산을 위한 공정무역 행사, 캠페인, 홍보 등 관련 사항 협력 ▲공정무역 활성화를 위한 사례 연구, 교육관련 프로그램 개발 및 강사 지원 ▲공정무역 지원 및 육성을 위한 위 기관 시설의 사용 편의 제공 등이다.

특히 전주시는 이날 협약에 따라 공정무역도시로 인증을 받기 위한 5가지 필수 이행조건을 수행해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주시는 오는 11월 공정무역 촉진을 위한 공정무역 활성화 위원회를 구성·발족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전주시는 공정무역의 가치 확산을 위해 지난해 ‘전주시 공정무역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공정무역 강사 양성 교육 프로그램에 운영 보조금도 지원해왔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공정무역은 특별한 선행이 아니라, 마땅히 지불해야 할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라며 “생각을 바꾸면 소비가, 소비가 바뀌면 개인의 일상이, 그 주변이 모두 바뀔 수 있는 만큼 전주시가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을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