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13호 태풍 '링링'의 피해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상태바
인천시 강화군, 13호 태풍 '링링'의 피해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총 53억 2200만원 국비 지원
  • 노부호 기자
  • 승인 2019.09.2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인천=노부호 기자] 인천광역시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피해 조사를 마무리 한 결과 10개 군구에서 102억원의 물적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었다. 그 중 71억의 피해를 입은 강화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0일 시청 IDC센터 종합상황실에서 제13호 태풍 '링링'의 피해 복구 점검 회의를 하고 있다./ ⓒ인천시

지난 9월 7일 인천시를 관통한 태풍 ‘링링’은 기록적인 강풍으로, 태풍과 가장 근접했던 강화군은 주택 16동, 어선 4척, 축사 65동, 수산 증‧양식시설 35개소, 비닐하우스 13.9ha 등 934건 70억8천만 원의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하였다. 공공시설에서는 소하천 1건 등 8건에서 1억1천만 원의 피해가 조사되었다. 그 중 공공시설에 대한 응급복구는 완료된 상태이다.

태풍 피해액이 특히 많았던 강화군은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반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피해조사를 마무리하였으며, 9월 20일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가 끝나자 대통령은 강화군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였다.

강화군은 이번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총 53억 22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되며, 시· 군의 재정 부담이 크게 줄어들어 피해 복구와 지원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의해 확보된 국비는 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시설의 복구와 피해주민의 생계 안정을 위한 소상공인 자금 융자, 국세·지방세, 전기요금 등 의 감면 또는 유예, 고등학생의 학자금 면제 등에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시는 합동조사반의 복구비 내역에 포함되지 않는 피해액 5억 9600만원에 대하여도 지원할 계획이다.

그 다음으로 피해가 많은 옹진군의 피해금액은 11억 1500만원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나 국비 지원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근식 자연재난과장은 “옹진군은 도서지역임을 감안하여 9월 20일까지 피해 접수기간 연장을 승인받았고 시 차원에서 최대한 복구비를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인천시는 태풍 피해이후 공무원, 자원봉사자, 군인인원 2만 3000명이 동원되어 피해 복구에 전념하고 있으며, 긴급 복구는 대부분 마무리한 상태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