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위원장 초청 제안
상태바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위원장 초청 제안
오거돈 부산시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면담
  • 김수만 기자
  • 승인 2019.09.21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부산=김수만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오는 11월 열리는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청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아울러 2020년 부산 세계 탁구 선수권대회 남북단일팀 및 공동응원단 구성을 위한 체육 회담 개최와 남부권 통일 미래센터 설립도 제안했다.

'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이 만나 악수하고있다 

오 시장은 올해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2020년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등 메가급 국제행사를 개최하는 계기로 지난해 9.19 평양공동선언에도 불구, 다소 경색되고 있는 남북관계 속에서 지난 평창 올림픽과 같은 모멘텀을 발굴해 남북협력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자고 건의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남북관계가 경색되었을 때 스포츠를 통해 변화의 물꼬를 터왔고, 평창 올림픽은 남북관계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내는 기회였다”면서,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청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과, 부산 세계선수권대회에 남북단일팀 및 공동응원단 구성을 협의하기 위한 남북체육 회담 개최를 건의한다”고 요청하면서,  “동남권에는 평화교육 및 남북협력 국가지원 기관이 전무하다”며 “유라시아대륙의 기종점이자 남북종단철도의 시작점이 부산에 남부권 통일 미래센터 설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남북교류 협력사업에는 관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정부와 시가 계속하여 협력, 논의해 나가자”며 적극 검토의 뜻을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