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016년 서울시 3분기 주택 전월세 전환율 5.3% 하락
상태바
2016년 서울시 3분기 주택 전월세 전환율 5.3% 하락
  • [부동산] 김건오
  • 승인 2016.10.2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내 3분기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2분기 대비 0.8%p 하락한 5.3%로, 지난해 동일기간에 비해 1.1%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서울시
[뉴스프리존=김건오기자]26일 서울시가 서울통계 홈페이지(http://stat.seoul.go.kr)와 서울부동산정보광(http://land.seoul.go.kr)에 이같이 공개했다.

지난 '2013년 3분기부터 자치구별 권역별(5개) 주택유형별 전세보증금별로 서울시는 공개하고 있으며. 전월세전환율 이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을 말한다.

자료=서울시
올해 3분기(7월~9월) 서울시 전역 동주민센터 등에서 확정일자를 받은 전월세 계약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우선, 자치구별로는 강북구(6.2%),금천구(6.2%),용산구(6.0%)가 높게 나타났고, 서초구가 4.6%로 가장 낮았다.

권역별로는 도심권(종로·중구·용산)과 서북권(서대문, 마포, 은평)이 5.7%로 높게 나타났고, 동남권(서초, 강남, 송파, 강동)이 4.8%로 가장 낮았다.

주택 유형별로는 서북권의 단독다가구 6.6%로 최고로 높았고, 동남권의 아파트 4.4%로 최저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세보증금 1억이하 단독다가구는 7.1%로 아파트보다 높은 이율로 전환되고 있음을 알 수 있고. 1억 이하일 때 6.7%, 1억 초과시 4.4%~4.8% 로 연 2%p를 더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3분기 주거용의 전월세전환율은 6.1%로, 지난 분기(6.8%)보다 0.7%p내린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동남권의 전환율이 가장 낮은 5.2%로 나타났으며, 동북권(6.6%)과 서남권(6.1%)이 높은 수준을 나타났다.
kgo120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