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회 이완구 총리 임명동의안의 12일 본회의 처리가 불투명해
상태바
국회 이완구 총리 임명동의안의 12일 본회의 처리가 불투명해
  • 김현태
  • 승인 2015.02.11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65·사진)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의 12일 본회의 처리가 불투명해졌다.문재인 “웬만하면 넘어가려 했는데…그럴 수 없게 됐다”
각종 의혹·언론관에 여론 싸늘…청·여권 ‘인준 강행’ 뜻
[연합통신넷= 서을 김현태기자]부동산·황제 특강·병역비리 의혹에 이어 '언론 외압'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이 후보자에 대한 여론이 급속히 악화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은 사실상 '인준 반대' 입장을 굳혔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일단 이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강행한다는 방침이지만, 여론 악화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가로 공개된 이완구 후보자 (언론관에 대한) 녹음파일은 총리 후보자 발언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라며 "이미 두 번에 걸친 총리 후보자 낙마가 있었고 이번이 세번째이기 때문에 웬만하면 넘어가려 했으나 더 이상 그럴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 인준에 대해 사실상 '불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야당은 10~11일 이틀에 걸친 청문회 결과를 갖고 원내대책회의를 거쳐 12일 의원총회에서 이 후보자 인준에 대한 당론을 결정할 예정이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 이 후보자 '자진사퇴' 요구까지 나오는 등 분위기는 강경 쪽으로 기울고 있다. 신임 문재인 대표 체제의 첫 시험대라는 정치적 의미까지 더해져 여야 협상 여지도 좁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당과 청와대는 비상이다. 이 후보자 인준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현 정부 들어 4번째(김용준·안대희·문창극) 총리 후보자 낙마가 된다. 박근혜 정부의 '인사 난맥'에 대한 비판이 비등해지면서 당초 의도한 집권 3년차 국정동력 확보에 타격이 예상된다.

새누리당은 12일 본회의에서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키로 한 여야 합의를 강조하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사일정대로 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여야가 합의한 의사일정대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의 본회의 처리가 연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여야가 합의한 대로 표결처리한다는 입장"이라면서도 "(연기 제안이 오면) 얘기는 해보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청와대는 당초 이 후보자 임명 후 제청을 받아 국무위원 개각을 단행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혀온 만큼 국회의 이 후보자 인준이 늦어질 경우 개각도 설 연휴 이후로 밀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