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식약처, 유통기한 변조한 냉동 오리고기 판매 업체 적발
상태바
식약처, 유통기한 변조한 냉동 오리고기 판매 업체 적발
  • 이천호
  • 승인 2016.12.2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뉴스프리존=이천호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냉동 ‘오리정육’ 제품 유통기한을 위.변조한 식육포장처리업체 대표 박모씨(남)를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적발하고, 해당 제품을 전량 압류조치 했다고 밝혔다.
 
박 모씨는 냉동 ‘오리정육’ 제품 500박스(1박스당 20kg, 시가 1억 6천만원)에 부착된 ’제조일로부터 1년’ 라벨 스티커를 제거하고 ‘제조일로부터 24개월’로 변조한 스티커를 부착해 운송하던 중 적발, 유통기한이 변조된 해당 제품은 시중에 유통되지 않았다.

조사 결과, 박모씨는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가금류 가격이 폭등하면서 오리.닭 등의 수급이 어렵게 되자 지난 15일 보관창고 내에서 유통기한을 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최근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가금류 판매에 대한 불법 행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천호 기자, tyche20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