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예수는 신인가,. 2014년 4월16일을, 왜 당신만 기억하지 못하나
상태바
예수는 신인가,. 2014년 4월16일을, 왜 당신만 기억하지 못하나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고함
  • 온라인뉴스
  • 승인 2017.04.1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구치소 503호!

내가 누구인 줄 아시오. 
또 오늘은 어떤 날인지 기억은 하고 있는지 모르겠소.
당신은 세상을 원망하고 변명하는데 여념이 없어 오늘 같은 특별한 날을 절대 기억하지 못할 것이라 나는 판단하고 있소.

나는 이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 나의 아들을 우주 끝까지라도 뒤져서 찾고 싶어 하는 세월호 유가족이오. 그리고 지금은 차마 아들을 따라 죽지 못한 것을 두고두고 후회하고 있는 못난 애비요.

당신은 그 곳에서도 온갖 특혜를 누리면서 잘 지내고 있다는 뉴스를 가끔 듣고 보고 있소. 온 세상 사람들이 다 아는 당신의 잘못된 만행을 끝까지 부인하면서 검사들을 애먹이고 있다는 소식도 듣고 있소.

당신의 종교가 뭔지 모르겠으나 그래도 신은 당신을 버리진 않은 것 같소. 왜냐하면 설사 당신의 가슴에 빨간 명찰이 붙여진다 해도 당신을 맹목적으로  믿는 사람들은 여전히 당신의 무죄를 변호할 것이고, 표를 의식한 못난 정치인들은 통합과 화해를 명분으로, 사면이란 이름을 이용하여 당신을 슬그머니 놓아줄 가능성 또한 없지 않으니 말이요.

하지만 긴장의 끈은 풀지 마시오.
분명히 말하지만 거기가 끝이 아니란 말이요.
당신은 이 일을 다시 입에 담기 싫겠지만 여전히 나와 나의 아들에 대한 문제는 남아있으니 말이오. 
가슴에 일말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다면 차라리 한 번에 죄 값을 치르고 나오시오. 그것만이 한때 이 나라의 국정을 책임졌던 당신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마지막으로 할 수 있는 최선이란 사실을 잊지 마시오.

그런데 말이요.
나는 당신한테 정말로 궁금한 것이 아주 많이 있소.
그날 일을 왜 그렇게 기억하지 못하는 것이오. 
머리가 나빠 기억을 못하는 것이요. 
아니면 말 못할 사정이 있었던 것이요. 
그날 당신의 이해 못할 행위가 당신의 주장대로 선의였다면 세월호가 침몰한 뒤에 보여준 모습은 또 뭐란 말이요. 
구조를 하고 있지도 않았으면서 왜 단군 이래 최대의 구조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소. 
미수습자의 가슴을 후벼 파면서 왜 선체 인양을 가지고 장난을 쳤던 것이오.
언론을 이용하여 거짓된 정보는 왜 흘렸던 것이요. 
슬픔에 빠져있던 유가족들은 왜 미행하고 사찰했던 것이요. 
진상규명은 왜 방해했고 책임자들은 처벌하지 않았던 것이요. 
대통령직을 걸어가면서까지 참사와 관련한 진실을 감추고 싶어 했던 이유가 도대체 뭐요. 
자식의 제사상을 차리는 못난 애비한테 어디 솔직하니 얘기나 한번 해 보소.

그리고 아이들한테 딱 한마디만 해 주시오.
미안하다고....
잘못했다고...
마음속 깊이 반성한다고...

예수는 신일까요?

어디서나 주목을 받는 사람을 본 적이 있습니까? 그런 사람은 뭔가 신비롭고 알 수 없는 특징으로 다른 느낌을 줍니다. 이는 2천년 전 예수 그리스도에게도 해당되는 말입니다. 하지만 예수의 말을 들은 이들은 단순히 인간성 외에 여러 부분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예수의 말을 듣고 삶을 목격한 이들은 나사렛의 예수에게 타인들과 다른 뭔가가 있었다고 합니다.

예수에게 존경을 받을 어떤 자격이나 특징이 있다면 그 자신 뿐입니다. 책을 쓰거나, 군대를 이끌거나, 공직을 맡거나, 재산을 소유한 것도 아닙니다. 마을의 수백 마일 내에서 돌아다녔으며 군중들은 듣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과 놀라운 이적에 놀랐습니다.

하지만 예수의 위대함은 그의 말을 듣고 그를 본 이들에게 명백하게 나타났습니다. 많은 위인들이 결국 역사책 속으로 사라졌지만 예수는 아직도 수천 의 책들과 수많은 매체에서 벌어지는 논쟁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논쟁은 대개 예수가 자신에 대해 내세운 급진적인 주장, 즉 그의 추종자들과 옹호자들도 놀라게 만든 주장을 중심으로 벌어집니다.

예수에 대해 로마와 유대인 지배층 모두 위협으로 간주하게 만든 것은 다름아닌 예수만의 주장이었습니다 내세울 업적이나 정치적 권력기반이 전혀 없는 아웃사이더였지만 예수는 3년 내에 향후 20세기의 세상을 바꾸었습니다. 다른 도덕적 및 종교적 지도자들도 영향을 미치긴 했지만 나사렛이 고향인 이름없는 목수의 아들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예수는 어떤 점에서 달랐을까요? 단지 위대한 성인이었을까요? 아니면 그 이상의 존재였을까요?

이는 예수가 진정으로 어떤 사람이었는지에 대한 핵심을 묻는 질문입니다. 일부에서는 예수가 단순히 위대한 도덕 선생이며, 단지 세계 최대 종교의 지도자였다고 믿는 이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이상의 존재였다고 믿는 이들도 많습니다. 기독교인들은 신이 인간의 몸으로 친히 세상을 방문하셨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수의 삶과 말을 면밀히 연구한 캠브릿지 대학의 회의론자 교수 C.S. 루이스는 자신의 삶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 놀라운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렇다면 진짜 예수는 어떤 사람일까요? 많은 이들은 예수가 위대한 도덕 선생이었다고 답할 것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논쟁거리가 된 인물을 좀 더 깊이있게 살펴보는 작업의 첫 단추로, 예수가 단순히 위대한 도덕 선생이었는지 질문을 던져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