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우당 이회영 선생 탄신 150주년 기념식 개최
상태바
우당 이회영 선생 탄신 150주년 기념식 개최
  • 김원기
  • 승인 2017.04.21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11길 20 (명동1가)가 위치한 우당 이회영 선생 흉상/뉴스프리존 DB

[뉴스프리존=김원기 기자]만주 지방에 한인 자치기구인 경학사(耕學社)를 조직하고 신흥강습소(新興講習所)를 설립해 독립군 양성에 이바지하는 등 평생을 독립운동에 헌신한 우당 이회영 선생을 기리는 탄신 150주년 기념식이 21일 오후 2시에 서울 YWCA 강당(서울 중구 명동 소재)에서 (사)우당이회영선생기념사업회(회장 홍일식)와 광복회(회장 박유철) 공동 주관으로 열린다.


이 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회의장, 박원순 서울시장, 이경근 서울지방보훈청장을 비롯해 유족인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이종걸 국회의원 등 각계 인사,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약력 소개, 내빈 축사, 축가 합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회영 선생(1867. 4. 21.~1932. 11. 17.)은 한말 이조판서를 지낸 이유승의 4남으로, 일제에 국권이 침탈당하자 장래가 보장된 명문대가의 자손임에도 일신의 안락과 영화를 버리고 구국운동에 몸을 바친 독립운동가이다.


선생은 1910년 12월말 6형제 50여명의 가족과 함께 압록강을 건너 중국 만주로 망명하여 일생을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망명 후 서간도 유하현 삼원보 추가장(柳河縣 三源堡 鄒家莊)에 정착한 선생은, 1912년에 이주 동포들을 위한 자치기구인 경학사(耕學社)를 조직하고 신흥강습소(新興講習所, 신흥무관학교의 전신(前身))를 설립해 많은 독립군을 양성했다. 
 
1919년 3.1운동 직전 중국 북경으로 다시 망명길에 올라 상해에서 동지들과 임시정부 수립 문제를 논의했다. 이후 북경으로 돌아와 1924년 4월 류자명.이을규.백정기 등과 함께 ‘재중국조선무정부주의자연맹’을 조직하고 ‘정의공보’를 간행했다. 
 
1928년 6월 상해에서 한.중.일.필리핀.대만.안남 등 각국의 아나키스트들로 ‘동방무정부주의자연맹’이 창설되자 ‘한국의 독립운동과 무정부주의운동’이라는 논문을 보내 한국 독립 지원을 호소했고, 1930년 아들 규창과 함께 상해의 ‘남화한인청년연맹(南華韓人靑年聯盟)’에서 활동했다. 
 
1932년 중국의 동지들과 만주에서 한.중 연합의 항일투쟁을 계획했고, 그 해 11월 초 대련(大連)행 기선을 타고 상해 황포강을 출발해 만주로 가던 중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모진 고문을 받다가 11월 17일, 66세를 일기로 옥중에서 순국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김원기 기자, coolkim201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