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시장, 중구민과‘경청토론’으로 소통하다
상태바
권 시장, 중구민과‘경청토론’으로 소통하다
  • 성 향
  • 승인 2017.05.2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소식] 26일 효문화마을에서 주민들과‘제2뿌리공원 조성’등 현안 및 건의사항 청취
▲ 청동디자인지하도
[뉴스프리존= 성향기자] 권선택 대전광역시장이 26일 오후 2시 네 번째 자치구 경청토론회 대상지역인 중구를 찾아 구민 120 여명을 만나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경청토론회는 과거처럼 시장이 구청을 방문하여 업무보고를 받고 재정건의 위주의 순방 형식을 바꾸고자 권 시장의 제안으로 작년부터 새롭게 시행중인 시민과의 경청소통 제도이다. 

구별로 고민하고 있는 현안이나 시민들의 애로사항 등을 시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대화를 통해 상호간의 설득과 이해를 높여가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중구의 오랜 현안과제인 ‘효문화 뿌리마을(제2뿌리공원) 조성사업’과 ‘서대전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에 대하여 중구의 주민들이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청취하고, 법령 등 제반 여건과 문제점에 대한 솔직한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함께 고민했다. 

특히, 올해에는 앞서 개최한 3개구와 중구까지 참석한 많은 시민들이 정해진 안건에 대한 토론 이외에도 평소 시정에 궁금했던 점과 불편사항에 대해 시장에게 자연스럽게 묻고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권 시장은 “중구는 대전이 한밭이라는 작은 마을에서 152만의 중 핵도시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천이자 미래”라면서 “비록 신도심의 개발과정에서 소외되어 원도심이 낙후되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최근 효문화 도시, 문화예술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으므로 예전의 명성을 찾아 재도약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협주곡 포스터
actionup@hanmail,net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