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하구 ‘임진왜란 첫 승지-다대진성과 만나다’
상태바
사하구 ‘임진왜란 첫 승지-다대진성과 만나다’
  • 김하경
  • 승인 2017.05.29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부산=김하경 기자]부산 사하구는 지난 26일 사하구청 대강당에서 주민 2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임진왜란 당시 3대 격전지 가운데 하나인 다대진성을 재조명하기 위해 개최한 ‘임진왜란 첫 승지-다대진성과 만나다! 포럼’을 개최 했다.

 

지난 26일 사하구청 대강당에서 임진란 첫 승지 다대진성과 만나다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사하구청 제공
이날 첫 발표자로 나선 나동욱 부산박물관 문화재조사팀장은 ‘다대진성의 축성과 역사적 의의’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다대진성전투는 최초의 승전지로 역사적 의의가 있다”며 “현재 성벽이 3m 높이로 잔존하고 있는 만큼 다대진성 복원에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한국해양대학교 김강식 교수는 ‘임진왜란 시기의 다대진성 전투’라는 제목으로 “다대진성전투의 1차 교전에서의 승리는 일본군을 상대로 한 첫 승리라는 점에서 값진 것이었지만 2차 본전투에서 패배함으로써 후대에 제대로 전승되지 못했다”고 안타까움을 전하며 현재의 시점에서 이를 어떻게 기억하고 계승할 지에 대해 진지한 관심을 요청했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부산대학교 서치상 교수는 ‘다대진성의 복원과 활용’이라는 주제로 “권문세가 출신 장수들과 달리 변방의 장수들과 주민들의 살신성인한 힘을 보여준 전투가 바로 다대진성전투”라며 “지방자치단체의 확고한 의지와 노력, 중앙정부의 획기적인 조치, 그리고 주민들의 협력이 있어야 다대진성 복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대진성 축조방법, 다대포객사 등에 대한 전문가 및 방청객들의 질의·응답이 이어졌고 다대첨사 윤흥신 장군의 뒤늦은 조명에 대한 역사적 배경 설명도 있었다.

 

특별 토론자로 나온 부산대학교 변광석 교수는 “다대진성 복원의 경우 역사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 기념공간을 만들고 조형물 건립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며 “인물과 장소, 그리고 역사적 사건을 중심으로 유적 복원이 이뤄져야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