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광주 동구,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충장축제' 일부행사 조정
상태바
광주 동구,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충장축제' 일부행사 조정
개막식 3일, 거리퍼레이드 5일로 연기…방문객 안전에 만전
  • 김영관 기자
  • 승인 2019.10.0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방문객 안전을 고려해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 일부행사 조정/ⓒ광주 동구청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방문객 안전을 고려해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 일부행사 조정/ ⓒ광주 동구청

[뉴스프리존,광주=김영관 기자]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2일 개막예정이던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가 방문객 안전을 고려해 일부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해 치른다.

동구는 1일 오전 임택 청장이 주재하는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고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2일과 3일 일정을 일부 조정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2일 주민자치센터 경연예선과 무등아트페스티벌(무등갤러리), 전통채색화 작가전 등 실내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만 정상 개최하고 축하공연을 포함한 야외프로그램은 전면 취소 또는 연기된다.

2일 예정된 개막식은 3일 저녁6시로 연기되고, 3일 열릴 거리퍼레이드도 5일 오후2시로 미뤄졌으며, 해남우수영 강강술래 등은 공연이 취소됐다.

태풍이 지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3일 저녁부터는 행사가 정상적으로 치러지며, 이날 저녁 6시 5·18민주광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에 이어 '미스트롯' 출연자로 유명한 가수 송가인을 비롯해 진성, 최진희 등이 출연하는 '충장트로트 열전'이 펼쳐진다.

임택 동구청장은 "태풍의 영향으로 참가자 안전을 위해 개막식, 거리퍼레이드 등 일부행사 일정을 불가피하게 조정하게 됐다"면서 "시설물 안전점검 등을 철저히 해 축제장을 찾는 방문객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