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시당 여성委 "연세대는 류석춘을 즉각 파면하라"
상태바
민주당 서울시당 여성委 "연세대는 류석춘을 즉각 파면하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망언 류석춘 파면 성명서’ 발표
  • 장효남 기자
  • 승인 2019.10.02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가 2일 오전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주위에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망언 류석춘 파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장효남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가 2일 오전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주위에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망언 류석춘 파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장효남 선임기자

[뉴스프리존,서울=장효남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가 2일 오전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주위에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권영희 채유미 의원 등 서울시 의원들과 당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망언 류석춘 파면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전시성폭력 피해자 명예와 인권을 훼손한 연세대 류석춘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연세대는 교수 자격 없는 반인륜적 류석춘을 즉각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이어서 이들은 “유럽연합은 ‘인종주의와 외국인혐오 방지협약(1996년)’을, 독일은 ‘형법 제130조 3항(1985년)’과 같은 법안을 제정해 대량학살이나 전쟁범죄를 부인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국회는 역사와 보편적 인권의 가치를 존중하지 않는 망언, 폭력 행위들을 무관용으로 처벌하는 ‘역사왜곡 처벌법'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류석춘과 같이 전쟁범죄를 부정하는 자들이 가해자의 입장을 공공연히 대변하고 '학문과 표현의 자유' 운운하는 가증스러움에 분노를 금할 길 없다”며 “류석춘과 같은 자들이 강단, 의회 등 공적인 자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여성에 대한 망언을 감히 함부로 발설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후 이들은 정기기억연대 수요집회에 참여해 일본의 위안부 만행을 규탄하는 시위를 이어 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