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금융, 롯데손해보험·카드.. 새 주인에 JKL파트너스에 매각
상태바
롯데 금융, 롯데손해보험·카드.. 새 주인에 JKL파트너스에 매각
  • 한운식
  • 승인 2019.10.03 0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한운식 기자] 적자 손실에서 벗어난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이 각각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과 JKL파트너스를 새 주인으로 맞게 됐다.

새로운 주인을 맞게 된 경제 금융위원회는 2일 오후 정례회의를 열고 롯데카드와 롯데손보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안건을 승인했다.

이와관련, MBK파트너스는 지난 5월 롯데카드 지분 79.83%를 1조3천800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본 계약을 체결한 후 두 달여만인 8월 롯데카드 인수를 위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 서류를 금융위에 제출했다.

또한 금융위원회는 이번 승인에 따라 롯데카드의 지분 구조는 MBK파트너스가 대략 60%, 우리은행 20%, 롯데지주[004990] 측이 20%가 된다.

또 롯데는 지난 5월에는 JKL파트너스와 롯데손보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롯데그룹(우호지분 포함)이 보유 중인 롯데손해보험 지분 58.49% 가운데 53.49%를 JKL파트너스에 매각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며, 매각 금액은 3천734억원이다.

그리고 이번 대주주 변경 승인으로 롯데는 과징금을 면제받게 됐다.

이로써 롯데는 2017년 10월 롯데지주를 설립했고 현행 공정거래법의 금산분리 규정에 따라 금융 계열사 매각에 나섰는데, 오는 11일까지 매각이 성사되지 않으면 과징금을 물 상황이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