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밤 새 태풍피해, '미탁' 4명 사망·2명 실종·4명 부상...침수·붕괴 잇따라…이재민 30명·1천546명 사전대피
상태바
밤 새 태풍피해, '미탁' 4명 사망·2명 실종·4명 부상...침수·붕괴 잇따라…이재민 30명·1천546명 사전대피
  • 디지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10.03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를 강타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8명이 죽거나 다치고 2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모두 4명이다.

이날 0시12분께 경북 포항시 흥해읍에서 배수로를 손보던 72세 여성이 급류에 빠져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오전 1시께 강원 삼척시에서는 집중호우로 무너져내린 토사에 주택 벽이 쓰러지면서 안방에서 자던 77세 여성이 숨졌다. 비슷한 시각 경북 영덕군에서도 토사 붕괴에 따른 주택 파손으로 59세 여성이 매몰돼 사망했다.

앞서 전날 오후 9시께는 경북 성주군에서 농수로 물빠짐 작업을 하던 76세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경북 포항시 북구 기북면에서는 주택 붕괴로 부부가 매몰됐다. 아내 A(69)씨는 구조됐으나 남편 B(72)씨는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포항시 북구 청하면 유계리 계곡에서 승용차가 집중호우로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갔다. 수색에 나선 소방당국은 차량을 발견했으나 운전자는 아직 찾지 못했다.

제주도에서는 주택이 파손되면서 3명이 다쳤고 경북에서도 1명이 부상했다.

제주도에서는 주택 침수·파손으로 10세대 3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들은 인근 호텔·펜션이나 친척 집, 교회 등에 임시로 머물고 있다.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등지에서는 주민 1천546명이 마을회관이나 면사무소 등으로 대피했다.

삼척에서 산사태로 매몰된 70대 구조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오분동 인근에서 산사태가 나 소방대원들이 매몰된 김모(77·여)씨를 구조하고 있다.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019.10.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삼척에서 산사태로 매몰된 70대 구조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오분동 인근에서 산사태가 나 소방대원들이 매몰된 김모(77·여)씨를 구조하고 있다.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019.10.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민간·공공시설 등 재산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완도와 제주, 목포 등에서는 주택 101동이 침수되고 5동이 파손됐다. 창고 3동과 비닐하우스 8곳도 피해를 봤다.

경북 봉화에서는 영동선 관광열차가 산사태로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승객들은 모두 대피했으며 코레일이 긴급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북·경남을 중심으로 14곳에서 도로 사면이 유실됐다. 제주에서는 학교 1곳의 지붕이 파손됐고 전남 완도군 완도읍 내 초·중학교와 중앙시장 등 13곳이 일시 침수됐다.

제주도 성산읍·구좌읍 일대 1천56가구에서 한때 정전을 겪었다.

항공기 운항은 이날 6시 현재 모두 재개됐으나 여객선은 계속 발이 묶여 있다.

전날부터 부산∼제주 등 100개 항로에서 여객선 165척 운항이 통제되거나 결항했다. 부산·제주·마산·목포 등 주요 항만의 선박 입·출항도 통제되고 있다.

한라산·지리산 등 21개 국립공원의 515개 탐방로도 출입이 금지됐다.

삼척서 토사 유출로 고립된 트럭 구조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근덕면 장호터널 인근에서 토사 유출로 인해 대형 트럭이 고립돼 소방대원들이 펌프차를 이용해 트럭을 흙더미에서 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2019.10.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삼척서 토사 유출로 고립된 트럭 구조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근덕면 장호터널 인근에서 토사 유출로 인해 대형 트럭이 고립돼 소방대원들이 펌프차를 이용해 트럭을 흙더미에서 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2019.10.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전날 오후 9시 40분 전남 해남군에 상륙한 '미탁'은 밤사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이날 오전 6시께 경북 울진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다. 경남, 부산, 울산, 경북, 대구, 강원 영동에 발효된 태풍 특보는 점차 해제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그러나 이날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