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조사] 보수·한국당 지지층 ‘적절 49.3’ VS 진보·민주당 지지층 ‘과도 46.2’
상태바
[여론 조사] 보수·한국당 지지층 ‘적절 49.3’ VS 진보·민주당 지지층 ‘과도 46.2’
  • 손지훈 기자
  • 승인 2019.10.0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조사결과,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과도하다는 의견이, 적절하다는 의견보다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4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국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적절하다'는 의견이 49.3%, '과도하다'는 의견이 46.2%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 보면, 이는 열흘 전인 지난달 24일 <오마이뉴스> 의뢰 조사때, '과도하다'가 49.1%, '적절하다'가 42.7%였던 것과 비교하면, '과도하다'는 2.9%포인트가 감소한 반면 '적절하다'는 6.6%포인트 급증하면서 판세가 역전된 것이다. 보수진영의 개천절 광화문집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가능한 대목이다.

이와관련 여론조사에 ‘적절하다’는 인식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60대 이상과 50대, 보수층과 중도층,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다수였고, ‘과도하다’는 인식은 호남과 경기·인천, 40대와 30대,진보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다수였다. 서울과 충청권, 20대에서는 두 인식이 팽팽하게 맞섰다. 다만 20대에서는 과도하다는 답변이 40.5%, 적절하다는 의견은 42.7%로 팽팽하게 갈렸다.

한편, 자신을 진보라고 답한 응답자는 과도하다는 의견이 69.8%로, 적절하다는 19.5%보다 압도적으로 많았고, 보수라고 답한 응답자는 적절하다는 의견이 63.2%로, 과도하다는 의견 32.1%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 응답률은 5.8%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