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한 사람) 오바마, “일기쓰기는 생각의 타래를 풀어준 훈련이었다”
상태바
(성공한 사람) 오바마, “일기쓰기는 생각의 타래를 풀어준 훈련이었다”
  • 디지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10.08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바마는 최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백악관 8년을 버틴 힘으로 독서와 일기쓰기를 꼽았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평생 일기를 써왔다. 일기는 그에게 조련사였고, 친구였고, 동료였으며, 든든한 참모였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