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573돌 기념' '한글 우수성 알리자' 인천시, 대전시.. 한글날 경축식 열어
상태바
'훈민정음 573돌 기념' '한글 우수성 알리자' 인천시, 대전시.. 한글날 경축식 열어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9.10.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민정음 반포 제573돌을 기리는 한글날 경축 행사가 9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렸다.

제573돌 한글날인 9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 경축 행사에서 내빈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2019.10.9.
제573돌 한글날인 9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 경축 행사에서 내빈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2019.10.9.

대전시와 대전문화재단이 주최한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시의회 의장, 설동호 시 교육감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설 교육감의 훈민정음 서문 봉독으로 시작된 행사는 한글 발전에 이바지한 유공자에 대한 표창장 수여식, 허 시장의 경축사, 한글날 노래 제창, 만세 삼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부대 행사로 한글의 우수성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와 함께 한글 노랫말 짓기 대회 등도 열렸다.

허 시장은 경축사에서 "세종대왕은 신하들의 반대에도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한글을 창제하고 반포했다"며 "한글 창제에 담긴 민본주의를 계승 발전시키는 일이야말로 시민주권이 살아있는 대전을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천시 한글날 경축 행사
인천시 한글날 경축 행사

인천시는 훈민정음 반포 573돌 한글날을 맞아 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축 행사를 열었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한글학회와 문인협회 등 단체자, 학생,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해 한글 탄생을 축하했다.

국민의례로 시작된 행사는 정동환 한글학회 인천지회장의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와 한글발전 유공자에 대한 포상으로 이어졌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경축사에서 "한글을 지켜내는 데 모든 것을 바친 선현들을 기억하겠다"며 "인천의 미래 발전 핵심어를 '이음'과 '살림'으로 정했듯 앞으로도 아름다운 우리말로 시정을 알릴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후 행사는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의 한글사랑 선언문 발표와 인천다문화어린이합창단의 한글날 노래 합창, 만세 삼창으로 이어졌다.

'독립의 염원을 담은 글자, 한글'이라는 주제로 한 정 한글학회 인천지회장의 특별강연도 마련됐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