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사실과 다른 ‘가짜 뉴스’에 유감, 명예까지 훼손”
상태바
이용섭 광주시장 “사실과 다른 ‘가짜 뉴스’에 유감, 명예까지 훼손”
광주시, 특례사업 보도는 ‘허위’...법적대응 검토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10.0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참으로 황당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9일 민간공원 특례사업 변경 과정에서 외압 의혹을 제기한 보도에 대해 “참으로 황당하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출장 중인 이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간공원 특례사업 변경과 관련해 어떤 부당지시나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실리콘밸리에서 숨 가쁜 3박6일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강행군 속에 광주가 가야할 길을 찾고 있다”며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소 및 벤처캐피탈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구글‧스탠포드대학‧세계경제포럼 4차산업혁명센터 관계자들을 만나 광주를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만들기 위한 방안들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그런데, 오늘 아침 황당한 보도를 접하고 나니 힘이 쭉 빠진다”며 “사실과 전혀 다른 ‘가짜 뉴스’가 신문에 버젓이 게재되어 정말 유감”이라고 말했다.

앞서 모 신문은, 이날 ‘호반 민간공원 철저 수사하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전날 열린 광주지검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국정감사 질의를 인용 ‘이용섭 시장의 친인척 공사자재를 납품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저에 대한 기사내용이 틀릴 뿐만 아니라 마치 시장인 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변경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나 압력을 가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보도함으로써, 저와 광주시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를 깨뜨렸고, 명예까지도 심각하게 훼손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검찰 국정감사에서 모 야당 의원의 의혹 제기 발언에 편승해서, 검찰이 현재 수사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 의도적으로 수사를 유도하는 추측성 기사를 내보낸 의도가 무엇인지 참으로 유감”이라며 “저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변경과 관련해 어떤 부당지시나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저는 공직생활 내내 청렴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아왔고, 시장 취임 이후에도 각종 사업이나 공사 등에 불필요한 간섭이나 개입을 일절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직원들이 법과 원칙에 따라 소신껏 일해 줄 것을 수차례 당부해왔다”며 “이 원칙과 약속은 지금까지 한 번도 깨진 적이 없고, 앞으로도 철저하게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안은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는 만큼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시고, 수사결과를 기다려주시기 바란다”며 “또한 이런 추측성 보도가 난무하지 않도록, 그리고 해당 공원들이 도시공원에서 제외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이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참으로 속상하고 또 속상하지만 다시 힘을 내겠다”며 “인공지능 전문가 조찬 미팅, 투자유치 협약 체결, 자율주행차 기업 및 드론 스타트업 회사 방문 등의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곧 귀국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용섭 시장의 친인척 납품비리 연루 의혹’ 보도에 대해 “이 시장과 광주시의 명예와 신뢰를 크게 훼손했다”며 “법적대응을 포함해 명예회복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