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광주 동구, 영세 소상공인 권리침해 해결 위한 '법률지원단' 운영
상태바
광주 동구, 영세 소상공인 권리침해 해결 위한 '법률지원단' 운영
10일 젠트리피케이션 전담 법률지원단 '젠트리닥터' 위촉식 개최
  • 김영관 기자
  • 승인 2019.10.10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트리피케이션 전담 법률지원단 '젠트리닥터' 위촉식/ⓒ광주 동구청
젠트리피케이션,동구청과 전문가가 함께 풀어갑니다/ⓒ광주 동구청

[뉴스프리존,광주=김영관 기자] 광주 동구(구청장 임택)가 둥지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법률지원단 '젠트리닥터'를 본격 운영한다.

동구는 지난 10일 동구청 접견실에서 변호사∙세무사∙노무사 9명을 법률지원단 위원으로 위촉하고, 법률지원단 서비스를 시작했다.

법률지원단은 앞으로 영세소상공인의 권리침해에 대응하기 위한 젠트리피케이션 전담 법률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불합리한 임대료 인상압박, 임대차계약 해지, 귄리금 문제 등 영세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더불어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각종 생활관련 법률·세무·노무문제도 대면·전화 상담을 통해 무료로 도움을 줄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동명동을 비롯한 관내 골목상권의 둥지내몰림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자 관련 조례와 제도를 만들어나가고 있다"면서 "현장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골목상권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구는 지난8월 동명동 둥지내몰림 방지와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추진해 건물주, 임차인 등 100여 명이 참여, 지역상권 활성화와 지역공동체 지속가능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