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향숙, 그녀의 춤은 역사가 된다
상태바
민향숙, 그녀의 춤은 역사가 된다
'평안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 평양검무 보유 후계자
  • 김현무 기자
  • 승인 2019.10.1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의집KOUS에서 펼쳐진 민향숙 교수의 '우리춤' 인생의 모든것을 보여주는 '민향숙 평양검무를 말하다' 공연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평양검무 보존회
한국문화의집KOUS에서 펼쳐진 민향숙 교수의 '우리춤' 인생의 모든것을 보여주는 '민향숙 평양검무를 말하다' 공연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평양검무 보존회

[뉴스프리존=김현무 기자] 한국문화의집KOUS에서 10일 민향숙 교수의 '우리춤' 인생의 모든것을 보여주는 '민향숙 평양검무를 말하다' 공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은 춤 공연 뿐만 아니라 토크(talk)형태의 대담을 통해 춤에 대한 자세한 설명까지 곁들여서 춤 공연을 보러온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중간에 평양검무보존회 정순임 회장에게 '평안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 평양검무 보유 후계자 인정서'를 민향숙 교수가 받는 수여식까지 펼쳐졌다.

이번 행사를 진행한 민향숙 교수는 "춤 인생의 시작은 한성준류 춤에서 출발한다"며 "세종대 재학시 한영숙 선생에게 사사하고 졸업후에는 정재만 교수에게 사사했다"고 밝혔다.

민 교수는 "그래서 자신의 춤에는 단아함과 여성스러움이 기본적으로 배어있다"며 "평양검무는 명지대학교에 재직시 이봉애 선생과의 만남에서 시작된다"고 회고했다.

이어 "이봉애 선생은 평양에서 가져온 소중한 문화유산인 평양검무를 당시 제가 꽃피워줄 것을 기대했다"며 "그래서 평양검무는 이봉애 선생과 약속에서 시작한 사명감있는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땅에 통일의 의지를 담고 있는 평양검무를 널리 보급하는 평양검무 지킴이로서의 사명을 다해야 한다"라며 "평양검무는 저에게 춤의 맛과 멋에 눈뜨게 한 어머니같은 존재"라고 밝혔다.

아울러 "한성준류 춤을 사사한 한영숙 선생과 정재만 선생의 춤을 바탕으로 정순임 예능보유자의 인동초의 정신을 잘 이어받아 평양검무 보유후계자로 인정서를 받았다"며 "평양검무의 예술적 가치를 한단계 성숙시킨 점은 큰 성과라고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연장을 찾은 일산에 사는 양모씨에 따르면 "평양검무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되어 참으로 값진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우리춤 공연이 있으면 지인들과 자주 찾아봐야겠다"고 전했다.

민향숙 교수는 춤해설사를 비롯해 춤을 직접 추며, 우리춤을 전국적으로 보급시키는데 남다른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서 무용계에서는 각광을 받고 있다.

민향숙 평양검무 보유후계자(사진 왼쪽)와 정순임 평양검무 2대 예능보유자ⓒ평양검무 보존회
민향숙 평양검무 보유후계자(사진 왼쪽)와 정순임 평양검무 2대 예능보유자ⓒ평양검무 보존회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