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로야구 "FA 류현진, 다저스 떠날 수도..?"
상태바
미국 프로야구 "FA 류현진, 다저스 떠날 수도..?"
  • 디지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10.1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에서 패하면서 류현진(32)의 2019년 일정도 모두 끝났다.

빛나는 시즌을 보낸 류현진은 이제 스토브리그에서 '주연급'으로 등장할 전망이다.

아직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은 열리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류현진의 행보를 주목한다.

디애슬레틱은 11일(한국시간) '올해가 다저스에서의 마지막 시즌일 수도 있는 선수'로 류현진과 리치 힐, 러셀 마틴, 데비이드 프리스 등 4명을 꼽았다.

디애슬레틱은 "류현진과 힐은 로스앤젤레스가 아닌 다른 팀에서 뛸 것 같다. 프리스는 은퇴가 예정돼 있고, 마틴도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떠날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아직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다. 류현진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NLDS가 끝난 뒤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에이전트가 잘 알아볼 것이다. 어느 팀이 나를 인정해주는지 살필 것"이라고 '원론적인 대답'을 했다.

류현진은 지인들에게 로스앤젤레스에서의 생활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날씨, 다수의 한국인 등 로스앤젤레스는 류현진에게 안정감을 주는 곳이다.'

역투하는 류현진=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류현진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19.10.7
역투하는 류현진=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류현진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19.10.7

하지만 FA 이적을 결정할 때 가장 중요한 건, '계약 조건'이다.

MLB닷컴은 최근 "류현진에게 다저스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할 팀이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만약 다저스가 FA 투수 최대어로 꼽히는 게릿 콜(휴스턴 애스트로스) 영입전에 뛰어들면 류현진과 결별할 가능성이 더 커진다.

최근 메이저리그 구단은 FA 투수를 영입할 때 평균 금액을 높이는 걸 감수하더라도 계약 기간을 줄여 '총액'을 떨어뜨리는 방법을 택한다.

지난해 류현진에게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년을 더 다저스에서 뛴 뒤 FA 자격을 다시 얻자'고 조언한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가 이번 겨울에는 어떻게 총액과 계약 기간을 늘릴지도 관건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맹활약했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했고, 2013년 미국 입성 후 두 번째로 많은 182⅔이닝을 소화했다.

선발 보강이 필요한 구단에 류현진은 매우 매력적인 카드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현지 언론이 류현진의 부상 이력과 나이를 '위험 요소'로 꼽는다.

가장 큰 변수는 류현진을 가장 잘 아는 다저스의 결정이다.[=연합뉴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