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 말쌈이 듕국에 달아
상태바
나랏 말쌈이 듕국에 달아
  • 김덕권
  • 승인 2019.10.14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랏 말쌈이 듕국에 달아

지난 10월 9일이 573돌 한글날이었습니다. 세종대왕께서 “나랏 말쌈이 듕국에 달아” 그래서 <훈민정음>을 만드셨습니다. 우리 한글의 우수성은 이미 유네스코에서 세계 최고의 문자로 지목하신 것에도 알 수 있지요. 그 우수성은 세 가지로 증명되는 것 같습니다.

첫째, 창제자와 창제원리, 창제시기를 알 수 있는 세계 유일의 문자입니다.

세계의 그 어떤 글자도 ‘창제자’와 ‘창제시기’, ‘창제목적’, ‘창제원리’를 알 수 있는 글은 없습니다. 오직 한글만이 유일합니다.

둘째, 훈민정음(訓民正音), 그 이름으로 창제목적을 드러냅니다.

훈민정음은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는 뜻입니다. 이것이 바로 한글의 창제 목적인 것이지요.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라는 말을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이것은 훈민정음의 사용설명서나 다름없는 ‘훈민정음 해례본’이라는 책에서 세종대왕이 직접 밝히신 한글을 만든 이유입니다.

셋째, 한글은 세상에서 가장 과학적인 문자입니다.

한글의 기본 원리는 상형(象形)입니다. 상형은 ‘모양을 본뜨다’라는 뜻입니다. 훈민정음에서 세종대왕은 모음은 ‘천지인(天地人)’을 본떠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글의 모음과 자음은 기본 형태에서 '가획'이 추가되거나 자기들끼리 결합하여 새로운 문자를 탄생시키게 됩니다. 한글은 소리 나는 것을 적는 언어이기 때문에 발음할 수 있는 모든 말을 글로 적을 수 있습니다. 세상에 이렇게 과학적이고 체계적이면서 실용적인 글자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한글파괴 현상은 인터넷 시대를 맞아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컴퓨터, 인터넷, SNS나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주고받는 한글은 온통 축약되거나 뒤틀려 있는 것이지요. 또한 생활 주변에 걸려있는 각종 현수막이나 광고물에서도 언어 파괴 현상은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기관이 홍보를 위해 내건 표어에서 국적 불명의 단어·어휘들이 축약되거나 만들어져 마구 사용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방송도 예외는 아닙니다.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 51조 3항에는 “방송은 바른 언어생활을 해치는 억양, 어조 및 비속어, 은어, 유행어, 조어, 반말 등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방송사들이 이런 신조어 등을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막으로 무분별하게 쓰고 있다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0개 프로그램에 대해 행정지도인 권고를 의결했습니다.

참으로 백성을 불쌍히 여겨 한글을 창제하신 세종대왕께서 울고 가실까 여간 걱정이 되는 것이 아닙니다. 세종대왕의 심정 그대로 소태산(少太山) 부처님께서도 원불교를 창교(創敎) 하신 것입니다.《대종경(大宗經)》<전망품>에 보면 한 제자 한문 지식만을 중히 여기는 것을 보시고 이런 말씀을 하십니다.

「도덕은 원래 문자 여하에 매인 것이 아니니, 그대는 이제 그 생각을 놓으라. 앞으로는 모든 경전을 일반 대중이 두루 알 수 있는 쉬운 말로 편찬하여야 할 것이며, 우리말로 편찬된 경전을 세계 사람들이 서로 번역하고 배우는 날이 멀지 아니할 것이니, 그대는 어려운 한문만 숭상하지 말라.」하셨습니다.

또한 <수행품>에서도 경계(警戒)하셨습니다.「세상 사람들은 경전을 많이 읽은 사람이라야 도가 있는 것으로 인증하여, 같은 진리를 말할지라도 옛 경전을 인거하여 말하면 그것은 미덥게 들으나, 쉬운 말로 직접 원리를 밝혀줌에 대하여는 오히려 가볍게 듣는 편이 많으니, 이 어찌 답답한 생각이 아니리요.」

이와 같이 법설도 어렵게 하면 할수록 법설자의 권위가 올라가는 것으로 착각하기 쉽습니다. 한 방송사 PD는 “중학생이 이해를 못하면 실패한 방송이다.”고 했습니다. 설교나 강의도 아는 만큼 쉽게 하는 것 같습니다. 자기가 이해가 안 된 상태에서 남을 이해시키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근본적으로 어려운 법설을 하는 것이 죄 짓는 일이라는 것을 모르는 것 같습니다.

근래에 어려운 법설을 하거나 너무 길게 설교를 하는 성직자가 많습니다. 어려운 법설과 너무 긴 설교는 교도(敎徒)의 기를 죽일 위험이 있습니다. 쉽고 쌈박하게 설교를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중학생이 이해 못하는 법설은 죄 짓는 일이란 말이 나올 법도 합니다.

한글날을 맞아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의 의미와 소태산 부처님의 원불교 창교의 깊은 뜻을 헤아려 보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 아닐 런지요!

단기 4352년, 뷸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10월 14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