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식품제조․가공업소 위생등급관리제 평가 실시
상태바
의령군 식품제조․가공업소 위생등급관리제 평가 실시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10.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군은 14일 식품제조‧가공업체 59곳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위생관리등급제 평가에 나선다.(의령군청)/ⓒ뉴스프리존 DB
의령군은 14일 식품제조‧가공업체 59곳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위생관리등급제 평가에 나선다.(의령군청)/ⓒ뉴스프리존 DB

[뉴스프리존,의령=정병기 기자] 경남 의령군(군수 이선두)은 14일 식품제조‧가공업체 59곳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위생관리등급제 평가에 나선다고 밝혔다.

위생관리등급제는 식품제조‧가공업체의 식품위생 및 품질관리능력을 평가해 업체에 대한 출입․검사 등을 차등 관리해 업체가 스스로 위생관리 수준을 높이도록 유도하는 제도다.

식품제조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업체에 대한 기본조사 ▲작업장, 출고, 운반관리, 창고 시설에 대한 ‘기본관리평가’▲각종 기록 관리 실태, 제품관리 실태에 대한 ‘우수관리평가’ 등 총 120개 항목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여 자율관리 우수업소, 일반관리업소, 중점관리업소 등 3개의 등급으로 지정 관리 할 방침이다.

군은 자율관리 우수업소로 지정된 업체는 위생관리 시설이나 설비의 개선을 위한 융자 우선지원, 출입검사 2년 면제 등의 혜택이 주어지며, 중점관리업소는 매년 1회 이상 지속적인 점검으로 위생수준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강병국 환경위생과장은“주민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심 먹을거리가 공급될 수 있도록 이번 식품제조‧가공업소 위생관리등급 평가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