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고발] 자원을 지키는 것이 곧 생명줄인 줄 알면서 나 하나쯤은!
상태바
[카메라고발] 자원을 지키는 것이 곧 생명줄인 줄 알면서 나 하나쯤은!
  • 이동구 선임기자
  • 승인 2019.10.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제철소 휴양림 둘레길 인근에 버려진 고로쇠수액 채취용  PVC호스 폐기물
광양제철소 휴양림 둘레길 인근에 버려진 고로쇠수액 채취용 PVC호스 폐기물 ⓒ이동구 기자

[뉴스프리존,광양=이동구 선임기자] 사진에서 보이는 곳은 광양제철소 수련관이 위치한 인근 둘레길로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힐링을 위해 시민과 외지인들까지도 즐겨 찾는 산책코스이다.

광양제철소가 관리를하는 관계로 편백숲과 구상나무 숲 등 인공조림으로 잘 가꾸고 다듬어진 숲과 천연림이 어우러지면서 중간마다 백운산에서 발원된 계곡물이 정취와 시원함을 달래주는 천혜의 힐링 산책코스이다.

계곡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봄철이면 눈 속에서 움트는 고로쇠나무에서 고로쇠 물이 전국에까지 알려져 옥룡면 백운산 인근 주민들은 1년 농사나 다름없다.

이러한 소중한 자원에서 적잖은 수입으로 다른 지역 농민들보다 윤택한 이익을 얻는 주민들이 누구보다도 소중하게 아끼고 가꾸어야 할 삶의 터전에 봄철에 수액을 받기 위해 설치한 PVC 호스 폐기물을 철거하면서 아무렇게나 팽개치고 그것도 산책로 인근에다 버려둬 오고 가는 시민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Tag
#광양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