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수력발전소 기기 ‧ 부품 수입 일본산 의존 ‘심각’
상태바
전국 수력발전소 기기 ‧ 부품 수입 일본산 의존 ‘심각’
국산화 의무사용 정책 제도로 추진 실행해야 국내 중대형 수력발전소 건설 이래 100% 수입 기자재 사용 심각한 경제 손실 과세 부담
  • 문해청 기자
  • 승인 2019.10.1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의락 국회의원
홍의락 국회의원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홍의락 국회의원(북구 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은 14일 <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국내 중대형 수력발전소건설 이래 수 십 년 동안 100% 수입품 외국 주기기만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2000년대 이후 수행한 노후수력발전소 현대화 및 건설사업에도 일본기자재가 92%나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중급 발전소(15MW 이상)의 발전기 국산화 성공사례를 찾아본 결과 단 1곳 밖에 없었고 해당 발전기는 칠보수력 2호기였다.

홍의락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대구 북구 을)은 국내에 단 한 곳도 중대형 수차발전기 제조사도 없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특히 팔당수력을 제외한 나머지 발전소들은 모두가 수입 일본산 발전기를 사용하고 있는 심각성을 밝혔다.

이어 홍 의원은 향후 양수발전소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Back-Up 전원으로서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실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는 피크기여도 기준으로 전체 전원구성 중 수력발전이 5.4%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