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인차이나포럼, 디지털 통상시대에 맞는 한·중 협력방안 논의
상태바
2019 인차이나포럼, 디지털 통상시대에 맞는 한·중 협력방안 논의
전자상거래 분야로 중국시장을 바라보는 기업체들에게 도움 방안 모색
  • 노부호 기자
  • 승인 2019.10.1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인천=노부호 기자] 인천광역시는 16일부터 양일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2019 인차이나포럼’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디지털 통상시대, 한중 협력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전자상거래 분야로 중국시장을 공략하려는 인천 기업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중국의 싱크탱크와 다양한 계층의 인사들이 인천을 방문해 대중국 교류의 문을 여는 역할을 했다.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16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9 인차이나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16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9 인차이나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비즈니스포럼의 1세션은 인천테크노파크(ITP) 주관 ‘한중 전자상거래 현황 및 주요과제’라는 주제로 국가 간 전자상거래 '콰이징(跨境, cross-border)'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한중 디지털 통상규범 쟁점 분석'이라는 주제로 인하대학교 정석물류통상연구원에서 주관한 2세션은 한중 전자 상거래 규범 이슈를 분석하고, 디지털 경제시대를 맞아 한중 전자상거래에 있어 발생할 수 있는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인천대학교 주관으로 ‘공공부문 한중 물류 협력방안’과 ‘한중 물류 현안 및 신산업 협력 방안’순으로 3, 4세션이 진행되었다.

3세션에서는 신선식품 콜드체인 물류협력 뿐만 아니라 인천과 한중 FTA 지방경제협력 시범도시인 웨이하이에서 상무 부국장과 대학교수가 발표자로 참여하여 인천-중국 간 경제교류를 논의했다.

이어진 4세션에서는 한중 지역 거점 간 전자상거래 연계방향, 중국의 국가전략 및 한중 협력 방안에 대해 토론하여 향후 한중 간 신산업 협력 발전 가능성을 모색하였다.

아울러, 실질적인 교류 비즈니스의 장인 '비즈니스 교류전'도 16일에 열렸다. 참석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다양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실질적인 계약 상담이 이뤄졌다.

나기운 국제협력과장은 '인천은 한중 수교 이전인 1990년부터 인천항~중국 웨이하이(威海) 간 카페리 운항을 시작으로 한중 교류사업을 선도해왔다"며 "2016년부터 매년 열린 인차이나포럼은 민·관·산·학 전문가들이 모여 양국의 역량을 모으고,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내는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