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부실한 입시 부정 조사를 통해 면죄부 주어서는 안돼"
상태바
바른미래당 "부실한 입시 부정 조사를 통해 면죄부 주어서는 안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10.18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18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스프리존
18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바른미래당은 18일 논평을 통해 “대학입시 부정과 관련해 부실한 입시 부정 조사를 통해 면죄부를 주어서는 안된다. 특히 철저한 처벌없이는 대학입시 부정을 뿌리 뽑지 못한다”며 교육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교육개혁을 촉구했다.

바미당은 “대학교수들이 부정한 방법으로 자녀들을 논문에 끼워 넣는 실태가 추가로 확인되었다. 어제까지 교육부가 확인한 중고교생 저자는 지금까지 85개 대학, 794건으로 조사돼 우리 사회 최고 지성 집단의 부끄러운 현주소이다.”라고 지적하고 “교육부의 실태조사가 조국 전 장관의 자녀 논문 끼워 넣기에 대한 물타기가 아니기를 바란다. 명백한 비리 행위를 조국만이 아닌 특권층의 만연한 관행으로 치부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자식 사랑에 눈이 멀어 한 행동으로 미화되어서도 안 된다. 누군가는 그 부정 때문에 탈락해야 했고, 빽없고 힘없이 열심히 노력했던 사람들만 피해자였기 때문이다.”라며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11명의 교수 중 징계가 확정된 건 2명뿐이다. 대학 입시와 의전원, 취업 등에 부정하게 사용되었지만, 징계시효가 지나고 입시자료가 없다면서 도리어 면죄부를 주는 꼴이 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자녀 논문 끼워 넣기는 학자의 양심과 연구윤리를 저버린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용납될 수 없는 입시비리이다.”라며 “좋은 대학이 좋은 직장과 삶을 제공하는 것이 한국 사회의 현주소다. 이를 적발하고도 바로잡지 않는다면 우리사회의 정의에 대한 믿음은 뿌리부터 흔들리고 말 것이다.”라며 교육개혁을 촉구했다.

바미당은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모든 관련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