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 현재 경찰, 재야단체 일요일 대규모 집회 불허
상태바
[국제] 홍콩, 현재 경찰, 재야단체 일요일 대규모 집회 불허
홍콩 시민들, 곳곳서 도로 기습 점거하고 집회 불허에 항의
  • 디지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10.18 21: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경찰이 재야 단체인 민간인권전선의 대형 주말 집회를 불허했다.

1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민간인권전선에 보낸 서한을 통해 20일 오후 계획된 집회의 불허 방침을 통보했다.

경찰은 최근 일련의 시위 도중 화염병과 사제 폭탄이 등장하는 등 폭력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불허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사례에 홍콩 경찰은 최근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한 집회 3건을 불허한 바 있다.
홍콩에서 경찰과 시위대 간의 충돌이 날로 격화하는 양상을 띠는 가운데 홍콩 당국은 최근 대형 반정부 집회 개최를 대부분 불허하고 있다.

민간인권전선은 당초 오는 20일 오후 1시30분 침사추이에서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 역까지 행진하며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일 예정이었다.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사진: 홍콩 ⓒ박훈규 기자

홍콩 정부가 긴급법을 근거로 '복면금지법' 전격 시행하고 나서 민간인권전선이 대규모 시위를 계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경찰이 집회 금지 방침을 통보했지만 홍콩 시위대는 최근 다른 집회에서 그랬던 것처럼 당초 계획대로 예고된 장소로 나가 집회를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

민간인권전선은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단체다.

진보 성향 단체들의 느슨한 연대체인 민간인권전선은 지난 6월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이 모인 송환법 반대 집회, 같은 달 16일 200만 명이 모인 도심 시위, 8월 18일 170만 명이 참여한 빅토리아 공원 집회 등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왔다.

최근 이 단체의 지미 샴(岑子杰) 대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들에게 쇠망치 공격을 당해 다치기도 했다.

아직 범인들의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홍콩 시위대는 이 사건의 배후에 친중파 인사들이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편 이날 센트럴, 침사추이, 몽콕 등 홍콩 도심 여러 곳에서 최소 1천명이 넘는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하고 경찰의 집회 금지 통보에 항의했다. [글: 연합뉴스 / 사진: 뉴스프리존 박훈규 기자]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소희 2019-10-19 09:33:58
남일 같지 않아 답답하고 안타까워요. 폭력만 빼고는 우리나라와 별반 다르지 않아서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