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합천기록문화축제 개막
상태바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 개막
- 기록문화의 매력 선보이며 화려한 개막!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10.20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천군이 야심차게 준비한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가 19일 성황리에 개막했다./ⓒ합천군
합천군이 야심차게 준비한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가 19일 성황리에 개막했다./ⓒ합천군

[뉴스프리존,합천=정병기 기자] 경남 합천군(군수 문준희)이 야심차게 준비한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가 지난 19일 성황리에 개막했다고 밝혔다.
 
과거와 미래를 잇는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는 19일∼11월 3일까지 16일간 대장경테마파크 일원에서 다양한 체험과 전시, 공연 등을 통해 관광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개막 첫 주부터 합천의 기록문화를 보고 느끼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잇따랐다.

축제 기간 동안 대장경테마파크 야외특설무대에서는 매주 주말마다 화려하고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팝과 오페라가 조화된 ‘팝페라 공연’과 ‘창작타악 공연’, 가을과 잘 어우러지는 ‘버스킹 공연’과 다양한 끼를 엿볼 수 있는 ‘K팝 댄스 공연’은 물론 ‘직장인밴드 공연’과 ‘국내외 전통무용 공연’이 열린다. 그리고 ‘지역 트롯가수들’의 공연도 진행돼 신명나는 무대가 관광객들의 흥을 돋운다.

합천군이 야심차게 준비한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가 19일 성황리에 개막했다./ⓒ합천군
합천군이 야심차게 준비한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가 19일 성황리에 개막했다./ⓒ합천군

특히, 대장경테마파크 체험존에서는 우리의 역사와 문화, 전통을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화려했던 고려복식 문화를 직접 경험하고 팔만대장경 이운행렬이 눈앞에서 재현된다. 그리고 팔만대장경의 위대함을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팔만대장경 인경체험을 하는 것은 물론 가훈쓰기체험을 통해 가훈이 주는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도 마련됐다.

또 국새찍기와 다양한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어서 누구나 함께 즐기고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을 할 수 있다.

이 뿐만 아니라 페이스페인팅과 비즈공예 등 전문가와 함께 할 수 있는 체험활동도 함께 운영돼 관광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또한, 대장경테마파크 일원 곳곳에서는 주말마다 다양한 분재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국화분재작 전시가 열리고 있다.

이 밖에 기록문화관에서는 대중매체와 미술이 만나 새로운 작품을 직접 체험하고 소통할 수 있는 미디어아트 전시가 열리고 있고, 최근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VR 및 인터렉티브 영상체험 등 상시 체험장도 마련돼 있어 행사장을 찾는 관광객은 언제든 다양한 가상체험을 즐길 수 있다.

합천군은 ‘2019 합천기록문화축제’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합천군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에게 우리 역사의 숨결과 깊어가는 가을의 색다른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