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형건축물 내 민방위경보 전달체계 점검
상태바
대전시, 대형건축물 내 민방위경보 전달체계 점검
대규모점포, 운수시설, 영화상영관 등 58개소 대상, 시·구 합동점검 실시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10.2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는 국가비상사태나 대형 재난 발생 시 다중이용 건물 내 주민의 안전을 위해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관내 58곳을 대상으로 민방위경보전달체계 상반기 이행실태 시․구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민방위경보 전파대상 건축물은 연면적 3,000㎡ 이상 대규모점포와 역사·터미널 등 운수시설, 영화상영관(7개 이상 복합상영관)으로  58곳(대규모점포 43곳, 운수시설 7곳, 영화관 8곳)이며, 점검반은 경보전달 방법 매뉴얼 등을 중점 점검한다.

대전시는 민방위대피훈련 시 경보전파책임자들을 참여시켜 유사시를 대비하는 등 매월 비상연락망 정비를 통해 시민안전 경보전달태세 확립에 노력하고 있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점검은 비상사태나 재난에 대비해 경보전달 체계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하는 것"이라며 "시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점검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대상 건축물 관리주체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