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허석 순천시장,고발인이 도와달라에 안돼! "앙심품고 선거 낙선위해 고발" 주장
상태바
허석 순천시장,고발인이 도와달라에 안돼! "앙심품고 선거 낙선위해 고발" 주장
고발인, 선거후 불거진 사건으로 "터무니 없는 거짓말이다"쌍방 주장 달라 재판결과 추이 지켜봐야...
  • 이동구 선임기자
  • 승인 2019.10.2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순천=이동구 선임기자] 허석 순천시장이 지역신문발전기금 사용과 관련한 위법 논란으로 검찰에 의해 기소돼 21일 첫 재판을 앞두고 “먼저 이유를 떠나서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시민들께 걱정을 끼치게 된 것은 죄송하고, 재판 때문에 시정 차질이 불거지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허석  순천시장
허석 순천시장

허석 순천시장은 이어 “신문사 운영 당시 저는 급여도 받지 않는 비상근 대표였지만 신문사 운영이 어려울 때마다 매달 수백만 원을 후원했는데, 위법 논란으로 기소된 것은 아쉽다”며 “재판을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제가 되고 있는 지역신문발전기금과 관련해서는 “제가 신문사 대표였지만 신문사에서 급여를 받지 않고 학원을 운영해 번 돈을 신문사에 후원한 것처럼, 고발인을 포함한 신문사 종사자 대부분도 다들 제대로 된 지역신문을 만들기 위해 저마다의 일을 하였고 받은 돈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후원을 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허석 시장은 이어 “정상적으로 활동을 하고 받은 지원금을 복지단체에 후원하였다고 하여 지역신문발전위원회를 기망한 것이 될 수 없는 것처럼, 공동체적 관점에서 제대로 된 지역신문을 만들기 위해 후원한 것이 왜 문제가 되는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이 10년도 훨씬 지난 지난해 6월에 고발된 것에 대해서는 “2018년 지방선거 때 민주당 도의원 경선에 나섰던 고발인 이종철이 몇 년 만에 전화를 해 와 도와달라고 요청했는데, 도와주지 않았다고 앙심을 품고 저를 낙선시키려고 고발한 것 같다”고 말했다.

고발인 이 모 전의원이 ‘자신은 일을 하지도 않았고 후원 의사도 없었으며, 자신도 모르는 통장으로 자신도 모르게 지원금을 받아 신문사 운영비로 전용하였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대해서도 “이 모 전 시의원이 실제로 일을 하였고, 2010년부터는 시의원을 했기 때문에 해마다 재산등록을 하였고, 그 이후에도 선거 때마다 나섰기 때문에 재산현황을 확인할 텐데, 자신의 통장 존재도 몰랐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입증자료도 다양하게 있는 만큼 재판을 통해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 모 전 시의원은 "지방선거 때에는 각기 자기선거에 바쁜데 도와달라고 했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주장이다"고 일축하고 "실제 이 사건의 발단이 선거당시가 아니고 선거가 끝난후 정산과정에서 불거진 사건이라며, 미리 알았다면 선거때 터트리지 않았겠느냐"며 허 시장의 주장에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