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학회 "저축은행 리-포지셔닝 필요"...심포지움 개최
상태바
한국금융학회 "저축은행 리-포지셔닝 필요"...심포지움 개최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9.10.2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한국금융학회가 주최한 '금융환경 변화와 서민금융기관' 정책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저축은행중앙회
24일 한국금융학회가 주최한 '금융환경 변화와 서민금융기관' 정책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저축은행중앙회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한국금융학회은 24일 서울 마포구 서울신용보증재단빌딩 대강당에서 '금융환경 변화와 서민금융기관'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민병두 정무위원장과 김태현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을 비롯해, 금융정책·감독당국 담당자와 저축은행 등 유관기관 임직원들이 다수 참석했으며 저축은행중앙회·신협중앙회가 후원했다. 

신성환 한국금융학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금융환경 변화로 인해 금융소비자가 더 높은 수준의 금융서비스를 경험하게 되는 선순환적 효과도 크다"면서 "다만 그 과정에서 서민과 취약계층이 소외되지 않도록 서민금융기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이에 따라 이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창균 자본시장연구원 박사는 "서민금융시장의 실패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정책적 지원을 통해 은행 중심에서 저축은행 등 서민금융기관 중심으로 재편이 필요하다"며 "조달금리 지원 및 감독혜택 등 정책적 지원을 통해 중금리 시장에서 서민금융기관이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재현 국민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서민금융시장의 변화와 저축은행'을 주제의 발표에서 "저축은행의 리-포지셔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업무영역 설정을 은행과 경쟁하기 보다는 은행의 역할을 보충하거나 추가하는 방향으로 새롭게 포지셔닝 해야한다"며 "은행이 진출하기 어렵거나, 은행만으로는 충분한 공급이 되지 않는 부문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남 교수는 "저축은행 리포지셔닝(Re-Positioning)은 국민경제 관점에서 은행의 역할을 보충·추가하는 방향으로 중금리 개인 신용대출, 소상공인·소기업 영업자금 담보대출, 정책모기지론 취급에 집중해야 한다"며 크게 3개의 시장을 제시했다. 

또한 "정부에서도 개인 신용대출에 대한 영업구역 폐지, 중금리 대출 우수 저축은행에 대한 저금리 온랜딩 지원,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중소서민금융기관 전용보증상품 제공 등 다각적 지원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남 교수가 발표한 '서민금융시장의 변화와 저축은행'은 지난 8월 저축은행중앙회가 한국금융학회에 연구용역을 의뢰한 ‘저축은행 중장기 발전방향’을 최종 연구보고서가 발간되기 전 정책당국과 업계에 미리 선보이는 내용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