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대검찰청 앞 '검찰개혁 · 공수처 설치' 등 촉구
상태바
서초동 대검찰청 앞 '검찰개혁 · 공수처 설치' 등 촉구
  • 이명수 기자
  • 승인 2019.10.26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앞, 검찰개혁을 외치는 시민 2019.10.26 ⓒ 김은경기자
서울 서초대법원 사법개혁을 외치는 촛불시민 2019.10.26 ⓒ 김은경 기자
서초역사거리에서 강남역직전까지 2019.10.26 ⓒ 김은경 기자
서초역사거리에서 강남역직전까지 2019.10.26 ⓒ 김은경 기자

[뉴스프리존=이명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구속된 뒤 첫 주말인 26일 오후 4시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석방,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촉구하는 촛불 시위가 서울중앙지검 인근 서초역과 교대역 사이에서 열리고 있다. 

서울 서초대법원 사법개혁을 외치는 촛불시민 2019.10.26 ⓒ 김은경 기자
서울 서초대법원 사법개혁을 외치는 촛불시민 2019.10.26 ⓒ 김은경 기자
서초역사거리에서 강남역직전까지 2019.10.26 ⓒ 김은경 기자
서초역사거리에서 강남역직전까지 2019.10.26 ⓒ 김은경 기자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앞, 검찰개혁을 외치는 시민 2019.10.26 ⓒ 김은경기자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앞, 검찰개혁을 외치는 시민 2019.10.26 ⓒ 김은경기자

여의도를 비롯한 서울 서초법원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주최의 제11차 검찰개혁 및 공수처 설치요구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다. 본 집회가 열린 오후 4시부터 여의대교와 마포대교까지 참가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오후 중앙무대에선 안중근 의거 영상 상영에 이어 가수 한영애씨의 공연 등이 진행 중이다.

집회 참가 시민들은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검찰개혁 법안의 통과를국회에 요구하고, 최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촛불집회 계엄령 검토 문건'에 대한 특검을 촉구했다.

주최 측은 지난 8월부터 매주 검찰개혁 촉구 집회를 진행했다. 이어 "검찰에 검찰개혁을 위한 시간을 줬지만, 스스로 할 수 없다면 국민의 힘으로 검찰을 바꿔야 한다"며 "국회는 즉각 국민의 요구에 응답하라"고 주장했다.

10월들어 영하의 체감은 쌀쌀해진 탓에 참가자들은 두터운 겨울 외투를 두르고 노란풍선과 함께 구호를 외치며 열기로 채워가고 있다.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현장을 찾은 시민들부터 지방에서 버스를 대절해 단체로 올라온 시민들도 있었다.

시민들 손에는 '검찰개혁', '내란음모 계엄령 특검', '정경심 석방' 등이 적힌 손팻말 등이 눈에 띄었다. 대검찰청이 있는 오후 6시부터 열린 검찰개혁 촉구 집회에서도 참가자들은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집회 참가자 수는 늘어가고 있으며 경찰은 여의도공원 교차로부터 마포대교 사거리까지 약 500m 구간의 여의대로를 통제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시민 참여 문화제 형태 집회에서 검찰 개혁, 법원 개혁, 공수처 설치, 언론개혁, 정경심 교수 석방 등을 요구하며 윤석열 총장 사퇴 등도 촉구한다.

참가자들은 주최 측 진행에 따라 태극기 손팻말을 흔들며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 자유한국당 국회법 위반 수사 촉구, 사법개혁 등의 구호를 외쳤다.

그러나 한 켠에서는 '자유연대'와 '나라지킴이고교연합' 등, 보수 성향 단체들은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공수처 설치 반대'와 '문재인 대통령 퇴진' 등의 구호를 외쳤다. 우리공화당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0주기를 맞은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 중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