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호남진흥원, 광주 의향 강연회 ‘광주·전남 민주화운동 조명’
상태바
한국학호남진흥원, 광주 의향 강연회 ‘광주·전남 민주화운동 조명’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10.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재)한국학호남진흥원은 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강의실에서 의미 깊은 2019년을 맞이해 ‘광주 의향 강연회’를 오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3일간 갖는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는 3·1운동 100년째이며, 광주학생독립운동 90년이 되는 해로서, 11월 3일은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일이다.

이 지역 호남은 시대의 전환기마다 항상 물꼬를 텄다. 따라서 이번 의향 강연회를 통해 광주·전남의 의병활동과 독립운동 그리고 민주화운동을 조명함으로써 의향을 선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강연회는 기조강연과 주제발표 그리고 연대사로 이어진다.

첫날인 30일의 주제는 ‘호남의병’이다. 이날 이부영 몽양여운형선생 기념사업회 이사장이 기조 강연회를 시작으로, 홍순권 부마항쟁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최철 광주 3ㆍ1혁명 100주년사업추진위원장이 연대사를 이어간다.

둘째 날인 31일의 주제는 ‘광주학생독립운동’이다. 학생독립운동에서 시대적 공감인 상상과 영감의 원천을 찾고자 한다.

이날은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조강연과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이 주제발표 그리고 정찬용 인재육성아카데미 명예이사장이 연대를 한다.

셋째 날인 11월 1일의 주제는 ‘광주 5ㆍ18, 인권 평화의 공동체’이다. 인권과 평화는 곧 광주의 정체성이 되었다. 이날 함세웅 신부가 광주를 찾아 기조강연을 하고, 정근식 교수가 주제발표 이어서 김성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이 연대사를 한다.

행사를 주관하는 (재)한국학호남진흥원 이종범 원장은 “우리 지역의 의병과 독립운동 그리고 민주화운동은 폭압에 굴하지 않고 국권회복과 민주주의 발전으로 발현되었으며, 결국 시대적 사명인 평화와 생명 공동체 형성의 선도적 모범이 되었다.”며 이번 의향 강연의 의의를 설명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