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김민재, 개똥을 향한 빗속 폭풍 오열 엔딩…'시청자도 울렸다'
상태바
'꽃파당' 김민재, 개똥을 향한 빗속 폭풍 오열 엔딩…'시청자도 울렸다'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9.10.30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김민재 /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캡처
▲ 배우 김민재 /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캡처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배우 김민재가 빗속 폭풍 오열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마훈(김민재)이 중전 간택에 참여해야만 하는 개똥(공승연)을 보내며 폭풍 오열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날 마훈은 개똥과의 바다 데이트 도중 "처음엔 몰라서 그랬다. 누군가를 은애하는 감정이 처음이라. 작두 탄다고 소문났는데 정작 내 상태는 몰랐으니, 이런 멍청한 놈이 어딨겠느냐"라며 처음으로 자신의 애틋한 진심을 고백했다.

하지만 개똥은 마훈을 비롯한 '꽃파당' 멤버들의 안전을 위해 이수(서지훈)와의 재간택을 택해야만 했고, 이러한 사실을 몰랐던 마훈은 개똥이 남긴 서찰과 동심결 매듭을 보며 오열한다.

특히, 눈물이 흐르는 세찬 빗속 동심결을 꼭 붙들고 어린 아이처럼 엉엉 우는 마훈의 모습은 '사랑'이라는 감정을 처음 마주한 듯한 날것의 느낌을 주며 보는 이로 하여금 한층 아릿한 감정을 느끼게 했다.

이처럼 '꽃파당'의 중심을 이끄는 마훈 역의 김민재는 폭발적인 이야기의 전개에 중심을 잡으며, 특유의 완급 조절로 극의 몰입감을 높이며 맹활약하고 있는 만큼 남은 2회 어떤 전개를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민재가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매주 월, 화요일 오루 9시 30분 방송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