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인도네시아·싱가포르 정부기관과 연구개발 협력 확대
상태바
현대건설, 인도네시아·싱가포르 정부기관과 연구개발 협력 확대
국내 건설업계 유일 인도네시아 정부 기관으로부터 초청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와 연구개발 협약 체결 
연구개발 협력 통해 미래 새로운 성장동력 사업 발굴 추진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9.10.3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 본사 세미나 현대건설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 본사 세미나 ⓒ현대건설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현대건설은 최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과학기술평가응용청 본사에서 현지 공무원 대상 '인도네시아를 위한 에너지·환경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BPPT)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에너지·환경 분야 정책을 수립하는 국책 연구기관이다. 

하맘 리자 BPPT 청장, 노브리자 타할 환경부 국장 등 인도네시아 해양조정부, 반둥 공대 등 정부 및 학계 관계자들도 대거 참석한 이번 기술세미나는 지난 8월 현대건설과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이 에너지‧환경 분야 공동연구 발굴을 위한 MOU를 체결한 것에 대한 일환으로 현대건설 직원들도 참석해 우수한 기술과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했다. 

현대건설은 세미나에서 당사가 보유한 스마트시티‧신재생 에너지 및 환경 분야 등 다양한 건설 기술을 선보였으며, 참석자들은 특히 친환경 기술인 폐기물에너지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BPPT 관계자는 "폐기물에너지 사업이 2018년 대통령령에 의거, 인프라 사업의 최우선순위로 지정될 만큼 현재 폐기물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대건설과의 연구협력이 인도네시아 에너지·환경 기술의 미래를 위한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현대건설-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 MOU 체결 현대건설
현대건설-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 MOU 체결 ⓒ현대건설

이에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9월에는 주롱산업단지, 사이언스파크 등 싱가포르 산업단지를 개발하고 관리하는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와 연구개발 기술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하고 향후 5년간 인공지능, IoT, 로봇 자동화 기술 등 디지털·생산성 향상 및 지속가능한 건설 기술에 대한 연구를 공동 수행하기로 했다. 

주롱도시공사와의 MOU 체결은 현대건설이 그간 싱가포르에서 보여준 뛰어난 기술력과 연구개발 성과를 인정받아 싱가포르의 정부 기관과 협력해 연구개발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주롱도시공사의 제안으로 지난 2016년, 싱가포르 최고의 이공계 대학인 난양공과대학교와 공동연구소를 설립한 바 있다. 

연구소에서 싱가포르 경제개발청이 주관하는 각종 연구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현대건설의 뛰어난 연구 노하우를 보여줘 깊은 신뢰를 얻었다. 

이번 연구개발 기술협력 체결로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에서의 현대건설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며 이 지역에서의 건설 영토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정부 기관들과의 연이은 연구개발 협약 체결은 현대건설의 미래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음을 보여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미래 새로운 건설 분야에서의 기술개발 등을 통해 건설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