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강 데레사 여사 안식, 文대통령 "위로·격려 해주신 국민께 깊이 감사"
상태바
故 강 데레사 여사 안식, 文대통령 "위로·격려 해주신 국민께 깊이 감사"
(영상) 어머니 애도하며 말없이 흘러내린 문대통령의 눈물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9.10.3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어머님과 가족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해주신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를 마친 후 안장식에서 "오셔서 조문하신 분도 계시고 직접 오시지는 못했지만 마음으로 조의를 보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님께선 평소 신앙대로, 또 원하시던 대로 많은 분의 기도 안에서 하느님 품으로 돌아가시게 됐다"며 "이산과 피난 이후 파란만장했던 삶을 마치시고 영원한 안식을 얻으셨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 아버지도 다시 만나시고, 못 가시던 고향에도 다시 가시고, 외할아버님·외할머님도 만나시고, 6남매 형제자매들도 다시 만나시고 그러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모친이 별세한 28일부터 이날까지 장례가 진행되는 사흘 내내 빈소인 부산 남천성당을 지켰다. 이날 오전 남천성당에서 장례미사가 엄수됐고, 고인은 1978년 별세한 문 대통령의 부친이 안장된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됐다.'

참석자 "어머니가 아니고 민주화 운동 동지를 잃은 마음 느껴져"
엄숙하고 간소했던 장례미사 후 장지로 향해

대통령의 슬픔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운구행렬을 따라가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대통령의 슬픔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운구행렬을 따라가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 여사 발인일인 31일 부산 남천성당은 안팎으로 엄숙하고 차분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청와대는 신자들의 장례미사 참석을 허용하기로 하고 오전 9시께부터 출입 인원 확인에 나섰다.

성당 정문에 배치된 청와대 경호원 대여섯명도 성당 관계자들과 함께 '주교좌 남천성당 선교합시다'라고 적힌 옅은 보라색 어깨띠를 둘렀다.

부산교구가 보낸 신부들은 교대로 현장에 나와 "사제가 영성체 때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하실 때 뭐라고 하십니까?"라는 등 퀴즈를 내며 신자 여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신자 확인과 출입 안내는 장례미사가 시작되기 전까지 1시간 30분 가까이 진행됐다.

신자들은 정문 옆으로 줄을 선 상태로 경호원 안내를 받으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하러 성당 내부로 향했다.

장례미사 시작과 함께 출입이 금지되자 본인이 신자라고 주장하는 한 남성이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기도 했다.

모친 장례미사에서 성호 긋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에 참석해 성호를 긋고 있다.
모친 장례미사에서 성호 긋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에 참석해 성호를 긋고 있다.

손삼석 요셉 천주교 부산교구장이 집전한 장례미사는 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아들 준용 씨 등 가족·친지, 천주교 신자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10시 25분 시작했다.

정치권 인사 등 주요 인사들도 오전 9시 30분부터 1시간에 걸쳐 차례로 남천성당에 입장, 자리를 함께했다.

민주당 조정식·이인영·윤호중 의원을 시작으로 송기인 신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해찬 민주당 대표, 노영민·정의용·강기정 의원,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오거돈 부산시장, 문희상 국회의장, 정세균·임채정·김원기 전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이기우 국회의장 비서실장, 이종걸 민주당 의원 등이 장례미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 모친 장례미사 참석한 정부 주요 인사들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조문객들이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발인 미사를 드리고 있다.앞줄 오른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임채정 전 국회의장, 김원기 전 국회의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두번째줄 오른쪽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문 대통령 모친 장례미사 참석한 정부 주요 인사들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조문객들이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발인 미사를 드리고 있다.앞줄 오른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임채정 전 국회의장, 김원기 전 국회의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두번째줄 오른쪽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장례미사는 고인이 숨진 지 사흘째 되는 날 고인을 하느님께 맡긴다는 의미로 하는 미사다.

가톨릭 장례절차의 핵심적인 부분으로 고인을 떠나보내는 가장 장엄한 예식이기도 하다.

이날 장례미사는 40분가량 가톨릭 장례미사 절차대로 진행됐다.

부산 남천성당에서 진행된 문 대통령 모친 장례미사=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가 진행되고 있다.
부산 남천성당에서 진행된 문 대통령 모친 장례미사=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가 진행되고 있다.

장례미사를 본 부산 시민사회 단체 한 관계자는 "대통령께서는 담담하지만 비통한 표정이었다"면서 "그냥 어머니가 아니고 민주화 운동의 동지를 잃은 마음도 느껴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입술을 앙다무시고 담담한 신색 유지하시려 하셨는데 이 모습에서 더 안타까웠다"면서 "송기인 신부께서 고 강한옥 여사의 삶의 단면을 전해주셨는데 ' 지혜롭고 유머 감각이 있고 간결하신 분'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송 신부께서 얼마 전 강한옥 여사님과 통화를 했는데 강 여사님이 스스로 '미스강 입니다'라며 유머를 하셨다고 한다"면서 "장례미사를 많이 참석해 눈물이 말라버렸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마음이 너무 찡하고 눈물이 흘렸다"고 전했다.

60대 또 다른 참석자도 "화환도 없었고 간소하고 조용하게 온화하게 진행됐다"면서 "강 여사는 세속에서 프란치스코로서 수도자의 삶을 사신 분이다. 결혼하신 수도자로서 수도자의 발자취를 따라 사신 분이다. 많이 애도했고 눈물이 났다"고 밝혔다.

장례미사가 끝난 뒤 문 대통령 장남 준용 씨가 영정을 들고 앞장서 운구 차량으로 향했다.

그동안 눈물을 참았던 문 대통령은 결국 운구 차량을 보고는 흘러내리는 눈물을 손으로 두 번 닦았다.

문재인 대통령 모친 장례미사 참석자 애도= 31일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에 참석한 신자 등이 운구행렬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모친 장례미사 참석자 애도= 31일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에 참석한 신자 등이 운구행렬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운구 행렬은 오전 11시 22분에 출발했고, 장례미사 참석자들은 운구 행렬이 성당을 빠져나갈 수 있도록 정문 인근 계단에 선 채 손을 흔들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장례미사에 참석하지 못해 성당 정문 주변 보행로와 갓길에 서 있던 신도와 시민들도 한마음으로 고인의 넋을 기렸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등 유족은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고인을 안장한다.

이곳은 1978년 별세한 문 대통령 부친이 안장된 곳이기도 하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