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삼청교육대 시대로 돌아가려고 하나..?"
상태바
자유한국당, 삼청교육대 시대로 돌아가려고 하나..?"
  • 손지훈 기자
  • 승인 2019.11.0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손지훈 기자] 대안신당(가칭)의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을 영입하려다 영입을 못한 채 논란만 부추기고 있는 것에 대해 "그의 리더십이 삼청교육대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에 박 전 대장은 황 대표가 총선 인재영입 1호로 추진했으나 공관병 갑질 의혹이 다시 불거지면서 당내 반발 기류가 커졌고 결국 영입이 무산됐다.

하지만 박 전 대장은 이같이 자유한국당 영입이 무산되자 해명 기자회견을 통해 의혹을 제기한 군 인권센터의 임태훈 소장을 향해 "삼청교육대에 가서 교육받을 필요가 있다"고 비난해 논란이 증폭됐다.

박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한국당은 미래로 가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삼청교육대 시대로 돌아가려고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일이 나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또 "현재 황 대표나 한국당은 '도로 박근혜당'으로 돌아가려고 하는 것"이라며 "집토끼 표를 너무 의식하기 때문에 확장성이 없이 늘 이렇게 삼청교육대나 감 따는 공관병, 이런 생각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