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김관영 투톱, 당 재정비…"제3지대 확대해 총선 승리는 물론 한국정치 구조 바꾸겠다"
상태바
손학규-김관영 투톱, 당 재정비…"제3지대 확대해 총선 승리는 물론 한국정치 구조 바꾸겠다"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11.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으로 새로 임명된 김관영 최고위원이 참석했고, 최고위원인 주승용 국회부의장도 당의 정상화를 위해 참석했다. 바른미래당이 새로운 출발을 하는 날"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또 "바른미래당은 제3지대를 더욱 확대해 총선 승리는 물론 한국정치의 구조를 바꾸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손 대표는 "인재영입과 관련, 우리는 국민의 정당이고 정치를 새로운 방향으로 이끌어 갈 정당"이라며 "젊은 인재, 여성 인재, 사회적 약자로 (영입 대상을) 넓혀서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그동안 공석이던 대변인에 강신업 변호사를 임명했다. 손 대표는 이날 입당하는 강신업 변호사에 대해 "바른미래당은 블루오션이고 강 변호사가 대표적인 예"라며 "노영관 대변인은 당에 적극적인 기여를 해온 분이고 수원시에서 4선 시의원 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손 대표는 또 청년 대변인과 수행 대변인에 각각 김소연 변호사, 노영관 상근부대변인을 임명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