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정치 도의도 없나?,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 전화 받은 걸 보니 급하긴 급했나 보다"
상태바
손학규 "정치 도의도 없나?,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 전화 받은 걸 보니 급하긴 급했나 보다"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11.0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모임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보수통합을 위해 만나기로 한 것과 관련 "보수통합이 잘 진행되기 바란다"며 "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이 발전해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손 대표는 유승민 의원을 향해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의 전화를 받은 걸 보니 급하긴 급했나 보다"며 "총선에 2번 달고 나가겠다는 변혁 소속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라고 비꼬듯 말했다.

특히 손 대표는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며 "통합 시계도 돌아가고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공당에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 당규에도 없는 조직을 만들어 타당과 통합을 논의하고 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건 정치적 도의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일"이라며 "바른미래당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 건강한 경쟁 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생각 갖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주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아어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극중과 중도개혁 세력의 통합을 위해 새로운 출발을 하겠다"며 "당 조직 정비하고 새로운 인재를 영입하겠다"고 역설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