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학교 70년사'실종 사태와 '교수 자녀 학사 및 연구비리' 의혹 논란
상태바
'경북대학교 70년사'실종 사태와 '교수 자녀 학사 및 연구비리' 의혹 논란
경북대 총장 부당임용 철회 시민대책위, 해명과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 개최
  • 문해청 기자
  • 승인 2019.11.09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경북대 총장 부당임용 철회 시민대책위'에서 기자회견 중 경북대 민주동문회 박형용 부회장(더불어민주당대구광역시당 달성군지역위원장)이 경북대 역사는 지역의 역사이고 지역의 역사는 대한민국의 역사이다. 연설하며 과거 박그네 탄핵 정부 때 부도덕한 경북대 총장 선임과 경북대 70년사 실종사건 및 경북대 교수와 자녀 학사, 연구비리를 개선할 것을 강력하게 성토하는 모습 / ⓒ 문해청 기자
경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경북대 총장 부당임용 철회 시민대책위' 소속 회원과 교수, 동문, 시민들이 기자회견 중 경북대 민주동문회 박형용 부회장(더불어민주당대구광역시당 달성군지역위원장)이 경북대 역사는 지역의 역사이고 지역의 역사는 대한민국의 역사이다. 연설하며 과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부 때 부도덕한 경북대 총장 선임과 경북대 70년사 실종사건 및 경북대 교수와 자녀 학사와 연구비리를 개선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모습 /ⓒ문해청 기자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경북대 총장 부당임용 철회 시민대책위(공동위원장 송필경, 박형용, 손종남)가 지난 7일 경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대학교 내에서 발생한 사건 의혹에 대한 해명과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경북대학교 70년사' 실종사태의 사건경위를 살펴보면 지난 7월 29일 경북대동문과 시민연대좌담회 및 지난달 14일 국회방송에 따르면 '경북대 70년사'는 개교 70주년 되는 2016년 출간할 예정이었지만 2018년 10월 발행했다.

그럼에도 비정상 편법 꼼수로 의구심을 주는 이유는 당초 1,000부 발행할 것을 아무런 이유도 없이 100부로 축소 발행했다. 도서은폐로 의구심 가는 서적마저도 공공도서관에서 미검색되는 등 공익서적이 바람처럼 실종 된 사건이다.

이에 기자회견 주최 측은 '경북대 70년사' 발행관련 의혹과 위법성에 대해 "'경북대 70년사' 책 내지에 명시된 발행일자와 실제발행일자가 다르며 책안에 들어 갈 총장의 명예훼손을 이유를 들었지만 실제 이유는 다른 곳에 있다"고 제기했다.

경북대가 국비 1억 예산이 투입된 사업이지만 결과물은 사장되고 없다. '경북대 70년사' 책에 임의로 ISBN 붙인 책을 발간하여 동문들의 문제 제기 후 지난 6월에야 납본하며 ISBN을 발부 받았다.

이에 경북대 S동문은 역사학자가 양심에 따라 기술한 학문의 자율성을 훼손한 점과 편찬위원장은 내용기술 전적 이양사항을 훼손한 점 및 공공도서관에서 '경북대 70년사' 책이 미검색 되는 점을 제기하며 의혹을 성토했다.

또한 경북대 교수, 자녀가 학사, 연구비리에 대해서는 지난 14일 국회방송 등 언론보도 내용을 보면 간호대 A교수 학사 및 연구윤리 위반으로 자녀의 대학원 입학 은폐와 자녀 수강금지 위반 및 비정상적인 학점부여와 자녀논문 지도금지 위반 및 자신의 지도학생 논문 다수를 자녀의 논문으로 등록한 사건이다.

당시 자신의 논문을 도용 당했다는 학생이 간호대학장에게 신고하면서 사건이 공론화 되었고, 이에 대학교 측은 A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 구성 후 실행을 지연하고 피일차일 미루고 있다.

이에 기자회견 주최 측은 "진상조사를 축소 은폐하고 비리를 보고한 공문서를 철회하라는 지시 및 A교수 딸을 자퇴시키는 과정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비정상적 방식으로 범죄인에세 면죄부를 주었다"고 주장했다.

경북대 민주동문회 박형용 부회장(더불어민주당대구광역시당 달성군지역위원장)은 "지금 위법과 은폐로 얼룩진 경북대는 부끄럽지 않는가? 내 같으면 1등이 된 분(김사열)에게 총장을 권유하고 가짜총장은 하지는 않겠다."라고 비판하며 "학자로서 도덕과 양심이 있다면 사회공동체의 최소한 원칙을 지켜야 인간다운 삶이라 하지 않겠는가?"하고 강조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