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시민비서관허태정 시장, 유엔 해비타트와 개발원조 사업 양해각서 체결
상태바
시민비서관허태정 시장, 유엔 해비타트와 개발원조 사업 양해각서 체결
유엔해비타트와 대전형 개발원조사업 개발 확대 상호협력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11.11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유엔 해비타트와 개발원조 사업 양해각서 체결 ⓒ 대전시
허 시장, 유엔 해비타트와 개발원조 사업 양해각서 체결 ⓒ 대전시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7일 10박 12일간 일정(11.7~11.18)으로'2019 세계지방연합(UCLG) 총회'참석과 차기대회 유치 활동을 위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더반 방문길에 올랐다.

허태정 시장은 더반 방문에 앞서 첫 공식일정으로 8일 케냐 수도 나이로비 유엔해비타트 본부에서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유엔해비타트 사무총장을 만나'대전시-유엔해비타트 공적 개발원조(ODA) 사업'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양해각서(MOU)체결로 대전시는 대전형 개발원조(ODA)-셉티드(CPTED) 사업 개발 확대를 위해 대전청년코디네이터 선발·파견 등을, 유엔해비타트는 개발원조(ODA)사업 경험 및 전문지식 공유 코디네이터 현지 모델개발 역량 강화  현지 주민 수요 조사지원 등에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1단계 사업으로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수혜도시로 선정된 우리시와의 우호도시인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대전청년 코디네이터 2명을 파견해'환경디자인을 통한 도시범죄예방(CPTED)'모델연구를 수행하게 한다.

이어 2단계사업으로'대전형 개발원조-셉티드 모델'을 내년 상반기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오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코이카 개발원조(ODA)공모사업 모집신청을 거쳐 동 모델을 저개발국 자매우호도시 중심으로 전수할 계획이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유엔해비타트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첫 대전형 개발원조 사업이 유엔해비타트가 구현하는‘모두를 위한 도시" 실현과 저개발국과 공동번영에 기여하는 성공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며, "이를 통해 대전시의 글로벌 도시 역량도 한 단계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2016년 유엔 해비타트 제3차 회의에서 채택된 의제 "모두를 위한 도시"로 '균형성', '다양성', '포용성', '회복탄력성'을 도시재생의 정책이념으로 제시

또 허태정 시장은 이 사업을 계기로 대전의 우수기업과 지역 인재들이 해외 진출 기회가 확대 될 수 있도록 유엔해비타트의 많은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사무총장은 "청년의 가치는 유엔해비타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중요하고, 청년은 도시문제를 혁신적이고 창의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대전시와 유엔해비타트의 청년프로젝트가 전 세계적인 우수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7년에 낙후 소외지역인 대덕구 대화어린이 공원주변에'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선도사업을 시행해 주민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으며, '한국에프엠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