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전시 자전거도로 사고위험 안전개선 국비 8억원 확보
상태바
대전시 자전거도로 사고위험 안전개선 국비 8억원 확보
행안부 공모 시범사업 선정(4곳), 특‧광역시 중 최대 확보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11.11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가 추진하는 자전거도로 사고위험 지역 안전개선 사업이 국비 확보로 탄력을 받게 됐다.

대전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 공모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8억 원을 확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국가 공모사업인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 사업은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분석시스템(TASS) 자료 등을 기준으로 자전거 사고발생 다발 지역의 안전시설 등을 확충하는 사업이다.

사업계획은 행정안전부 사업선정 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된다.

대전시에 따르면 행안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50억 원 규모의 사업을 공모했으며, 대전시는 현장조사와 사고유형 분석, 체계적인 계획수립 등의 노력을 기울여 특‧광역시 중 최대 규모, 전국 16개 시‧도 중 두 번째로 많은 8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선정된 사업은 모두 4곳으로 동부네거리, 태평오거리, 둔산대공원 삼거리, 장대네거리 일원을 중심으로 자전거도로 안전개선 사업이 추진된다.

이들 사업에는 모두 15억 2,000만원(국비 7억 6,000만 원, 시비 7억 6,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대전시는 자전거도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017년부터 탄방초등학교 일원 도솔로 구간과 신탄진역 일원 등 3곳에 대해 자전거도로 안전개선 사업을 추진해 왔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국비 확보로 자전거도로 사고위험지역 안전개선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지속적으로 예산을 확보해 안전한 자전거 이용 문화가 확산되고 시민들이 자전거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전거 사고위험과 이용 불편 개선을 위해 좋은 아이디어나 시민 의견을 주시면 적극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